youtu.be/6B4tCjcPRRU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많이 다르네요.

그렇게 많던 사람도 없고, 이쯤되면 정말 바빠야 정상인데, 일도 없고

다들 거리두기에 참여하자, 관광지도 조용해지고.

 

위기일수록 뭉치는 우리나라 국민성이 참으로 훌륭한 요즘입니다.

 

날이 부쩍 더워지자, 벌써부터 겨울, 그리고 봄이 그립습니다.

벚꽃놀이를 즐기지는 않지만, 길을 걸으며 떨어지는 벚꽃잎을 맞는건 좋아합니다.

사람많은 곳을 싫어해서, 늘 벚꽃을 보기위해 사람들이 찾는 않는 곳을 찾아다니죠.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덕분인지 늘 붐비던 곳도 한적하네요.

 

지난 봄, 산책나가며 들고간 카메라로 짧게 짧게 찍은 벚꽃 스케치입니다.

사람은 줄었지만, 벚꽃은 여전히 만개합니다. 대학때도, 직장을 다닐때도 꽃놀이를 따로 가지 않는 이유가 하나있습니다.

사람많은 꽃놀이 장소보다

 

집 뒷산, 앞 시청공원, 그리고 시 외곽을 벗어난 한적한 시골도로.

벚꽃을 즐기기엔 그 곳이 더 좋습니다. 

꽃놀이를 가장한 술판보다는, 조용히 벚꽃을 보거나 한 그루의 벚꽃나무 밑에서 휴식을 취하는게

더 꽃놀이 다운 꽃놀이같습니다.

  1. 보따리 2020.06.14 13:39

     


벌써 여름휴가철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날씨는 매일매일 더워지기만 하네요. 벌써 추운 겨울이 그리워, 지난 봄이 아쉬워 국내 벚꽃  촬영 다녀왔던 작업물 몇 장 올립니다. 


요즘은 우리나라도 벚꽃 명소가 매우 많이 생겼죠. 그래서인지 '국내 벚꽃 사진' 혹은 '봄 사진' 촬영 팁을 물어보는 분들이 계십니다. 사실 사진은 주관적인 부분이고 풍경 사진을 잘 찍는 작가님들도 매우 많이 계시기에 늘 얘기합니다. 본인이 이쁘다고 생각하는 사진을 보고 똑같이 찍을 수 있도록 노력을 하면 된다고, 모방은 창조의 어머니입니다. 



벚꽃 명소를 찾는 건 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진해나 경주, 하동 등 벚꽃으로 유명한 지역구는 매우 많아요. 정말로 가버리면 떨어진 벚꽃보다 많은 사람을 볼 수 있어요. 그래서 전 동네 탐방 다닙니다. 굳이 먼 곳까지 가지 않더라도 시청역이나 큰 도로변 주변에는 벚꽃이 많아요. 아파트 단지 내에도 매우 잘 조성되어있죠. 



벚꽃 중에서도 일본 벚꽃과 한국 벚꽃이 있다는 거 아세요? 분홍기가 돌고 잎이 작은 게 일본 벚꽃, 붉은 기 없이 매우 하얗고 잎이 더 넓은, 간혹가다 보이시는 큰 팝콘 같은 꽃이 한국 벚꽃 '왕벚꽃'입니다. 봄꽃은 매화 - 모란 - 벚꽃 순으로 피고 집니다.




우연찮은 기회로 양산을 방문했는데, 그날은 정말로 '봄' 그 자체였습니다. 봄을 만끽하고, 즐기고, 놀았습니다. 푸른 하늘과 줄 서있는 벚꽃나무에서 봄의 향기를 마음껏 느꼈죠. 사실 풍경 사진에 있어서 가장 좋은 팁은, 본인이 좋다고 느끼는 그 풍경을 그대로 담는 연습입니다. 보이는 그대로가 아닌, 내가 보려고 하는 장면을 담는겁니다. 



  1. 와카레미치 2017.07.22 12:23 신고

    잘 보고 가요! ^^ 사진 좋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