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카메라 바디에 대한 설명을 했습니다. 이제 조금 더 들어가 상황에 맞는 렌즈선택과 각 렌즈의 특성을 말씀드릴게요.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제 글을 찾으시는 분들은 생업으로 필드 뛰시는 전문가분들이 아닌 VDSLR에 대해 알고 싶으신 분들이라고 가정하고 작성됩니다. 제가 틀린 부분은 언제든 편하게 말씀해주세요.

 

셔터스피드와 빛

 

렌즈의 특성을 알아보려면 셔터스피드와 조리개(심도), 감도(iso)등 집고 넘어가야 할 게 많습니다. 셔터스피드의 경우 사진에서는 그 활용도가 무궁무진합니다. 셔터가 열리고 닫히는 시간을 의미하는 셔터스피드는 그 수치가 높을수록 빛을 담는 시간이 짧아지고 낮을수록 빛을 담는 시간이 많아집니다. 이는 영상으로 볼 때 높으면 어둡고 낮으면 밝은 거죠. 사진에서는 셔터가 빨리 닫힌다는 소리는 그 만큼 피사체를 빨리 담는다는 소리와 똑같습니다. 이는 스포츠나 익스트림등 움직이는 피사체를 잡을 때 유용합니다. 반대로 낮은 셔터스피드는 어두운 곳에서 활용됩니다. 상을 맺는 시간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카메라 고정이 필수지만 야경촬영에 적합합니다. 조금 더 심화되어 들어가면 셔터스피드로도 피사체를 담는데 있어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습니다. 밝은 홀에서 낮은 셔터스피드로 화사하게 촬영하느냐 아니면 높은 셔터스피드로 피사체에게 집중시키는가(핀 조명이 있을시 수치가 높으면 피사체만 밝고 나머진 어두워집니다. 조리개의 심도와는 다른 그림을 보여줍니다.)등의 응용도 가능합니다.

 

조리개(심도를 통해 감성적인 사진 찍기)

 

이번에는 조리개입니다. 조리개는 여러분들도 익숙한 포커스로 설명이 가능하죠. 조리개를 열고 닫는다. 수치가 낮으면 개방, 높으면 닫는 겁니다. 셔터스피드가 셔터가 열리고 닫히는 시간이면 조리개는 빛이 들어오는 구멍을 뜻하죠. 조리개가 낮을수록 얕은 심도의 사진(바로 앞만 포커스가 맞는다든지 하는 아웃포커스,인포커스의 특성이 두드러집니다.) 높을수록 선명한 사진(단체사진등, 전경, 건물사진에서 쓰입니다.)이 나옵니다. 여러분들이 좋아하시는 아웃포커스사진을 보면 조리개 수치가 2.0 밑으로 내려가는 사진들이 많습니다. 이는 영상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영상에서도 인터뷰할 때처럼 피사체에 집중시키기 위해 조리개를 열거나 혹은 초점의 이동(앞에 피사체 초점에서 점점 뒤에 위치한 피사체로의 이동)으로 거리감을 설명할 때도 사용됩니다. 이미지 샷처럼 중간 삽입용 클립에서 많이 활용됩니다.

 

감도와 노이즈

 

마지막 감도입니다. 셔터스피드, 조리개, 감도 세3가지의 기본특성만 아셔도 촬영에 있어 무리는 없다 생각합니다. 사실 감도는 바디의 특성입니다. 고급기종일수록 높은 감도와 더 낮은 감도 설정이 가능합니다. iso는 빛에 대한 민감도입니다. iso가 높을수록 작은 빛에도 쉽게 반응하며 낮을수록 둔해지죠. 이는 쉽게 보면 밝고 어두움의 차이지만 단순히 거기서 끝은 아닙니다. 바로 노이즈인데요. 단순히 어둡다고 감도를 높이면 노이즈가 생기게 됩니다. 반대로 너무 어둡게 찍어도 마찬가지입니다. 노이즈를 해결하는 방법이 바로 앞서 말씀드린 셔터스피드와 조리개입니다. 적절한 수치 조정은 이런 점들을 보완할 수 있죠. 예를 들어 야외에서 감도를 최소로 해도 너무 밝을 때 조리개 수치를 높이거나 셔터스피드 수치를 높여 노출조정을 하거나 높은 감도에 높은 조리개수치, 그리고 낮은 셔터속도로 피사체의 움직임을 부드럽게 표현하기도 합니다.(이는 사진에 해당되는 사항이지만 노출조정같은 경우는 영상도 해당됩니다.)

 

VDSLR의 특성은 사진과 크게 다르지 않다.

 

앞서 3가지 기능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드렸습니다. 대부분이 사진에 국한된 이야기 같지만 사실 vdslr같은 경우는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DSLR로 영상을 찍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사진같은 영상이죠. 얕은 심도와 화려한 색감. 이를 알기위해서는 셔터스피드와 조리개, 감도에 대한 설명이 꼭 필요했습니다. 영상의 경우 감도나 조리개, 셔터스피드등에서 고정비로 촬영되는 등 그 제약을 가지게 되지만 그렇다고 전혀 몰라도 되는 부분들이 아닙니다. 촬영자의 손에 따라 같은시간, 같은장소라도 다르게 나오는 게 영상이고 사진입니다.

 

안녕하세요. 꾼PD입니다. 블로그를 시작한지 며칠 되지않았지만 생각보다 VDSLR을 찾으시는 분들이 계셔서 제가 아는 범위내로 그 기본적인 설명을 해드리려 합니다. VDSLR을 알기위해서는 먼저 간단히 그 동안의 영상장비와 화면 사이즈에 변화를 집어야 할것 같습니다.


영상촬영 기종과 사이즈 설명

 

영상장비는 쉽게 말하면 ENG과 캠코더, VDSLR로 구분됩니다. ENG같은 경우는 우리가 흔히 보는 TV프로그램 제작용이며 캠코더 역시 VJ나 활동량이 많은 예능 같은 경우 많이 쓰입니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아날로그 시절이라 디지털보다는 6mm등의 필름이 많이 쓰였으나 현재 디지털이 보급되며 장비도 많은 변화가 이루어졌습니다. 영상을 설명함에 있어 편집장비 역시 한번 집고 넘어가야 되는데, 이유는 촬영장비에 따라 편집역시 그 방향성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필름시절에는 가편집이라 불리는 1:1 편집기 사용이 많았습니다. 필름을 손으로 돌려보며 컷 편집이 이루어지죠. 이는 많은 컷을 찍더라도 하나의 그림으로만 저장이 되는 필름의 특성 때문입니다. 수십컷을 찍어도 하나의 긴 영상으로 작업을 해야 되기 때문에 효과(디졸브등)를 주기위해서는 처음과 끝에 몇초간의 여유를 두는 등 편집방법이 번거로웠습니다. 하지만 디지털화 되면서 녹화버튼의 조작시간만큼의 파일이 개별저장이 가능함에 따라 1차 가편집이 컷분류작업으로 바뀌었습니다. 영상의 사이즈 역시 장비가 변화함에 따라 함께 발전해왔는데 기존의 아날로그는 720:480의 해상도를 가진 SD였습니다. 4:3의 비율로 현재는 모바일 등에 많이 쓰이는 사이즈입니다. 그 다음은 같은 필름의 HD급 사이즈 1270:720이 있습니다. 가끔 HDFHD의 차이점을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가장 큰 차이점은 사이즈입니다. 1920:1080FHD는 지금 나온 디지털 TV에 특화된 사이즈로, 인터넷 웹상 영상과 유튜브등 표준사이즈로 되어있습니다. 화면의 사이즈가 커짐에 따라 더욱 많은 화소를 가지게 되었고 고화질의 영상제작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FHD로 시네마틱이나 4K등 다큐멘터리나 영화전용 사이즈가 있으나 여기에서는 FHD까지만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VDSLR의 장점과 단점

 

VDSLR같은 경우는 영상장비와 다른 사진의 색감과 화각을 담을 수 있습니다. 화각 같은 경우는 다양한 렌즈군의 활용을 통한 강점이나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상황마다 렌즈를 교체해야 되는 번거로움이 생기기도 하지만 이를 보충한 시네마틱렌즈등의 사용으로 보완할 수 있습니다. 특히 가장 강점으로 뽑히는 것이 심도의 조작인데 일반 영상카메라가 선명함을 위주로 담았다면 VDSLR은 그 특유의 심도를 이용한 아름다운 그림을 촬영가능하게 만들었습니다. 누구나 저렴한 개방형 렌즈를 통해 전문가 못지않은 감성적인 그림을 만들어 낼수 있게 되었고 이는 웨딩영상에서 강점을 발휘합니다. 뉴스나 다큐멘터리가 아닌 웨딩이나 일상 등, 그날의 분위기를 담는데 탁월하기 때문입니다. 사실을 담는 것과 분위기를 담는 것에는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피사체에게 집중시키기 위해 뒷배경을 흐리게 만드는 아웃포커스등 이런 기능들이 VDSLR을 택하는 분들의 가장 큰 이유중 하나가 아닐까 싶습니다DSLR같은 경우 그 특성으로 인한 단점역시 존재합니다. 일단 긴 시간의 촬영이 불가합니다. 최대 30분이 안되며 한 번의 촬영역시 10분을 채 넘기기 힘듭니다. 이는 캠코더와의 차별성을 가지기 위해서 이기도 하며, 카메라의 특성상 그 발열을 버티지 못합니다. 두 번째는 렌즈군의 다양함입니다. 이는 강점이기도 하지만 단점이 되기도 합니다. 렌즈 교체의 번거로움과 장비 구입의 비용이 부담스러움에 있습니다. 캠코더의 경우 방송용이나 전문가용 역시 부담스러운 가격으로 다가오지만 아마추어용으로는 30만원 전후로 구매가 가능하기에 VDSLR과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ENG같은 경우는 차 한 대 가격을 넘어서니 논외로 치겠습니다.

 

VDSLR 바디 선택

 

VDSLR같은 경우 바디와 렌즈군에서 선택함에 많은 고민을 하게 됩니다. 캐논과 니콘, 파나소니의 루믹스, 혹은 삼성등 브랜드마다 카메라의 특성과 강점이 존재합니다. 색감이나 색상역시 다르며 포커스 등에서도 차이점이 존재합니다. 이는 충분히 찾아본 후 본인에게 맞는 카메라 선택을 하시는게 좋습니다. 루믹스같은경우는 미러러스카메라이지만 GH시리지는 웬만한 캠코더를 능가할 정도로 영상특화된 카메라입니다. 하지만 렌즈군에서 캐논과 니콘에서 밀립니다. 캐논은 편리한 서비스와 특유의 색감으로 인물촬영에 최적화된 바디라고 합니다. 렌즈군 역시 다양하지만 호불호가 갈립니다.(니콘 역시 마찬가지, 캐논이 인물이면 니콘은 사물이나 배경에서 그 색감이 탁월합니다. 캐논보다 사실적인 그림을 담기에도 좋으며 화소 역시 강점입니다.) DSLR로 영상을 촬영하실 때 사진과 가장 큰 차이점이 있습니다. 바로 포커스 부분입니다. 오토포커스가 가능한 바디군이 존재하지만 이는 풀 프레임과 크롭의 차이등 으로 그 화각에서 불이익을 받을때가 있습니다. 화각이 좁아지면 렌즈의 능력을 모두 이끌어내기가 힘듭니다. (화각이란 카메라를 통해 담아낼수 있는 화면의 넓이라 생각하시면 편합니다.) 제가 가장 많이 쓰는 장비는 캐논70D이며 풀프레임이 필요할때는 니콘의 D800 가끔 루믹스의 GH시리즈도 많이 사용합니다. 웨딩영상이나 홍보영상에는 색감과 개방형 렌즈사용을 위한 70d를 야외나 스케일이 큰 영상을 담을때는 풀프레임바디를, 사실적인 그림이 필요하거나 익스트림등 오토포커스가 필요할때는 GH시리즈를 사용합니다오늘은 간단하게 VDSLR 특성과 바디에 대한 이야기를 썼습니다. 이건 모두 제 주관적인 견해이지 정답이 아닙니다. 혹시나 제가 틀린부분이 있다면 편하게 말씀해주세요. 바로 수정하겠습니다. 머릿속에서 나온글이다 보니 두서도 없고 요점도 없네요. 다음에는 더 깔끔하게 작성하여 오겠습니다. 다음은 렌즈선택하기, 개방형렌즈 장점, 촬영장비에 대한 이야기를 쓰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