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 게임잡지의 추억을 떠올리며, 그런 식의 1인칭 게임리뷰가 쓰고 싶어 얼마전 GTA5를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1편을 올리고 난 뒤, 사실 재미가 없어 온라인 접속을 안했죠. 왜 재미가 없을까 고민하던 중

내가 못해서라는 결론에 도달했고, 그래서 프롤로그겸 스토리모드를 차근히 했습니다. 정신차리니 1주일이 지나있네요. 


스토리모드에서 마이클과 트레버, 그리고 프랭클린으로 번갈아가며 엔딩까지 도달했을때, 재밌는 B급 액션영화 한편 본 기분이었습니다. 데빈과 스티브가 프랭클린에게 찾아와 마이클과 트레버를 죽여달라 했을때, 정이 들만큼 든 저는 그 누구도 죽이지 않는 루트를 선택했습니다.


마이클을 죽이는 루트 - 트레이시가 대학에 합격했다는 마이클을 잡아야 합니다. 데빈이 주는 의뢰인데, 사실 이 벼락부자가 스토리 내내 고생만 시키고 돈도 주지 않는 파렴치한 놈이라 처음부터 거절할 마음이었죠.


트레버를 죽이는 루트 - 데이브와 스티브가 주는 의뢰인데, 게임 내내 스티브가 너무 미웠기에 거절했습니다.


죽고싶다 루트 - 모두를 살리는 길입니다. 아니, 스티브와 데빈, 스트레치(게임 초반에 라마와 함께 프랭클린을 죽이려 드는 놈) 그리고 중국인 삼합회 보스 웨이 챙을 모두 죽이는 방법입니다. 


게임 진행 하다보면 큰거한방 이후 마지막을 준비하듯 프랭클린에게 의뢰가 하나씩 들어오는데, 아마 많은분들이 제3의 길을 선택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우리 주인공들, 분명 나쁜짓만 일삼는 쓰레기에다 정신이상자 사이코패스 저리가라 할 정도로 쉽게 사람을 죽이는 그런 놈들이지만, 스토리모드를 진행하는 내내 연민의 정이 생겨 결국 인간적인 면을 볼때가 있더군요.


마이클은 가장으로서, 멍청한 자식들과 바람난 아내가 그래도 가족이라고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모든것을 자신의 잘못으로 인정하고 애씁니다. 결국 화해하고 가족들이 하나가 되지만, 이제 행복해지려는 차에 데빈 개잡놈이 마이클을 죽이려 하죠. 트레버, 희대의 깡패 트레버입니다만, 패트리시아와의 로맨스를 보면 주인공 3인방 중에 제일 섬세하고 낭만주의자 입니다. 현실주의자 마이클과 대비되는 트레버, 돈도 명예도 필요없는 트레버는 낭만만을 바라봅니다. 친구의 죽음에 진심으로 슬퍼하고, 감옥에 갇힌 친구를 그리워하며 늘 외로워하는 트레버, 마이클의 죽음이 거짓임을 알게되었을때 그 누구보다 분노하지만, 트레이시와 지미에게 따듯하게 대해주는 그를 볼수있습니다. 


아무튼 프랭클린이 제3의 길을 선택할 시 FIB녀석들과 한판 전투가 벌어지는데, 전투 후 마이클은 스트레치를, 프랭클린은 웨이챙을 트레버는 스티브를 사살하기 위해 떠납니다.


스트레치 - 농구장에서 비슷하게 생긴놈들과 서있습니다. 누가 누구인지 헷갈려서 수류탄 집어던져 한번에 다 잡았습니다.


웨이 챙 - 도착하면 차를 타고 떠납니다. 앞뒤로 호송차량이 붙고 중간이 웨이 챙과 그 아들놈인데, 같이 달리다 점차폭탄으로 해결하시면 편합니다.


스티브 - 관람차에서 인터뷰 진행중입니다. 입구에서 저격으로 기다리시면 어느정도 관람차가 내려왔을때 손 쉽게 처리할 수 있습니다. 스티브를 죽이고 나면 데빈을 잡으로 갈 차례인데, 트레버의 특수능력을 이용하시면 편합니다. 데빈의 집으로 간 뒤 경비원들을 처리한 후 상자에 숨어있는 데빈을 차에 실어 데려옵니다. 석양이 질때쯤 마이클과 프랭클린이 도착하고,

절벽밑으로 차를 밀어버리며 끝나죠.


엔딩은 딱히 없습니다. 크레딧이 모두 올라간 뒤 게임으로 돌아와 시간을 보내면, 어느때처럼 똑같은 모습으로 싱글플레이를 이어 나갈 수 있습니다. 퀘스트가 뜨진 않지만, 이대로 게임이 끝나감이 아쉬워 자꾸만 접속해 있는 저를 볼수있네요.

화려한 도시를 그리며 찾아왔네~

조용필 노래가 귓가에 들리는 듯 한 이 도시. 로스 산토스

뒷골목 제왕의 원대한 꿈을 꾸며 찾아왔으나

날 반겨주는 이 멍청한 라마새끼 한명뿐이네.


스토리모드에서 지겨움을 이기지 못하고 온라인으로 넘어왔기에,

프롤로그따윈 가볍게 넘겨버리고, 맨몸으로 넘어왔습니다.

들어오니, 멍청한 라마가 나쁜짓을 부추기네요.


아직 양아치등급도 못받은지라, 뭘 할지 고민하며 밤거리를 걷는 중

길가던 쿠페탄 놈이 나에게 욕을 지껄이길래,

잡아다 한대 팬 다음 해수욕장에 묻어버릴 마음으로

차 문을 열었으나, 

본능적으로 내가 그 차를 타고 가버리네요.


저 멀리서 격하게 반겨주는 LSPD의 패트롤카가 너무나 무섭게 달려오길래

열심히 도망갔습니다. 가다보니 여긴 어딘걸까요. 어딘가 산 중턱쯤 되어보이는데

내려갈 길을 찾지못해, 좀 전에 뺏은 쿠페에 다시 몸을 맡겼습니다.

보름달이 떳네요. 아무도 없는 산속인지라, 운치도 있고

보름달에 시선을 둔 채 잠시 상념에 빠졌습니다.


난 절대 좀도둑놈이 아닙니다. 내 꿈은 나쁜놈들 돈 뺏어

부자가 되는거죠. 쿠페를 돌려주려 했으나, 나에게 욕을 뱉던 그 사람은 도망가기 없어

어쩔수 없이 팔았습니다. 투자라고 생각하세요. 언젠가는 돌려주겠습니다. 총알로


차를 팔기위해 로스산토스 커스텀으로 가는 중 내가 잘하는거 하나가 생각났습니다.

그래 운전. 한때 레이서의 꿈을 그리며 니드포에서 트랙을 질주하던 내 모습

로스산토스의 몽롱한 기운에 묻혀 잊고 지내던 그 기억.


레이스로 돈을 벌어야겠습니다. 아직 낯을 많이 가려

초대전용세션으로 방을 만드니, 나 혼자 있네요.

차를 고르고 신호음을 기다리니 타는듯한 타이어냄새가 깊숙히 폐를 자극합니다.

이런 환경에서 고향에 온듯한 노스텔지어를 느끼다니, 

아무래도 저는 차와 함께 해야 될 운명인가 봅니다.


이 도시는 레이스도 굉장히 잘 되어있네요.

오토바이, 오프로드, 트랙, 스턴트

그리고 헬기와 비행기, 모터보트까지

일단은 오토바이에 몸을 맡깁니다.

아쿠마라고 적혀있네요. 투박한 생김새가 나를 보는 것 같습니다.

그래 우리 가지지 못한 존재끼리 함께 달려보자.


아무도 없는 트랙을 신나게 질주하니

돈을 줍니다. 랭크도 오르네요.

이거 열심히 달리기만 하면 돈을 주는 건가요.

오토바이도 타고, 슈퍼카도 타고, 

자전거로 랠리도 뛰다보니 돈이 많이 모였네요.


돈이 생겼으니, 집을 사야겠습니다.

고급아파트, 중급아파트 집이 많네요

이 많은 집들중 내 몸 하나 뉠곳 없겠습니까.


오늘은 너무 피곤합니다.

이만 자고 내일 아침일찍 집부터 알아봐야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