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의 홈페이지 화와 키워드 잡기. 포스팅이라는 이름의 잡담입니다.


사실 애드센스때문에 1일 1포스팅 계획도 잡고, 수익을 내기 위해 공부도 해봤지만 꾸준하지 못하면 힘듭니다. 그래서 포기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의 조금씩이지만 늘어가는 방문자 수에 만족하고(투데이 10정도입니다. 정말 아무것도 아닌거죠.) 한때 200~300까지 올려도 보았지만, 그 이상으로 올라가지 않고 10분의 1로 줄었습니다. 그래서 포기했습니다. 그냥 포스팅 하고 싶을 때 한 번씩 포스팅하기로 하고, 티스토리 역시 애드센스를 달기 위해 고군분투하다가, 그냥 홈페이지로 만들어버렸습니다. 방문자를 노린 포스팅이 아닌, 누군가 내 명함을 보고 내 사진을 보고 싶을 때 들어오는 그런 홈페이지로 말이죠. 그게 도담스냅 블로그입니다. 네이버는 제 개인의 일상 글, 티스토리 하나는 도담스냅 사진 보관함으로 그러고 보니 이 블로그의 정체성이 모호해져 버렸습니다. 그래서 포스팅이 뜸했죠. 사실 목적을 잃어버린 후라 다시금 열심히 포스팅을 하기가 힘들었습니다. 블로그 수업을 받으며 스크랩하고 글만 늘여 애드센스를 달수고 있었지만, 연이은 애드센스의 거절메일은 저로 하여금 소심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기간을 올 한해로 잡고 천천히 해보자 마음먹었죠. 카테고리를 줄이고 글을 늘이고, 사진영상 카테고리의 글은 어느정도 쌓였는데, 티스토리 카테고리의 글은 10개가 채 되지 않길래 이렇게 잡담을 씁니다.


블로그의 홈페이지화. 도움이 됩니다.


사실 가장 좋은 방법은 돈을 주고 홈페이지를 개설하는 것이지만, 아직까진 수익이 별로 없는 제 스냅이 홈페이지를 개설할 만큼 여유를 부리기 힘들었기에, 블로그를 이용했습니다. 노출이 잘 되고 홍보가 용이한 네이버와 티스토리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그냥 티스토리를 정했죠. 많은 사람이 와주길 바라는 블로그가 아닌, 그냥 보고 싶을 때 주소를 치고 들어와 보는 홈페이지를 생각했기에 가능했습니다. 그래서 조금씩 사진이 생길때마다 올리고 있죠. 아직 공사가 덜 된 건물 같아 보이지만, 사진이 늘어나고 HTML을 공부하면 언젠가는 멋진 블로그가 될거라 생각합니다. 그때까지 도메인 주소 비용만 꾸준히 결제하면 되니, 홈페이지보다 저렴하게 목적을 이룰수 있었습니다. 단기간의 홍보가 필요하신 분들은 그냥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블로그로 홍보를 하시면 됩니다. 저는 보관창고가 필요한 거지 홍보 간판이 필요한 게 아니었기에 여유를 부리는거죠. 물론 티스토리도 고수분들은 엄청난 홍보를 거둡니다. 저는 갈 길이 멀었기에 더 천천히 길을 걷는 거죠.


1000자 포스팅 계속 고집해야 되는가 고민이 됩니다.


사진 올려도 되고 1000자를 안써도 된다는 글들이 자꾸 보여 솔깃한 마음이 드는 게 사실입니다. 그냥 하고 싶은 데로만 포스팅을 쭉쭉 해도 애드센스가 달리는 것인지, 기간을 올 한해로 잡아놓은 지라, 어차피 1주일에 포스팅 하나 정도 올라가니 그리 글이 많지는 않겠지만, 연말에 애드센스가 달리지 않으면 저는 반년을 통으로 버리는 꼴이 되어버려, 솔깃은 하지만 엄두는 나지 않습니다. 소심하고 겁이 많은지라 지금 이 포스팅처럼 할말이 없어도 주구장창 1000자를 쓰고있죠. 꾸준하지도 못해 1일 1포스팅도 안되는, 블로그를 하기엔 정말 맞지 않는 성격을 가진 것 같습니다.

예. 또다시 거절 메일이 왔습니다. 주제가 문제인 거 같아 이번엔 카테고리를 다 비웠습니다. 하나의 주제로만 포스팅을 이어나가면 성공확률이 높아질 거라 생각합니다. 광고도 하나의 분야로만 계속 광고를 해나가는 것이 더 효율적이듯, 블로그 포스팅 역시 그러할 거라 생각합니다. 사진과 영상 관련 글들을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여행 취미 글은 삭제했습니다. 혹시 잡코리아 맞춤법 검사에서 바로 붙여넣기 한 거 때문에 불충분이 나는 거면 저는 그냥 블로그를 새로 하나 더 만들어 시도하는 게 빠를 것 같습니다. 사실 유명한 블로그를 찾아보면 블로그의 주제만큼은 확실하게 잡혀 있었습니다. 그에 비해 제 블로그는 포스팅 개수가 작은 것은 둘째 치더라도 그 주제 역시 모호했습니다. 사진 관련 글 몇 개, 영상 관련 글 몇 개, 얼마 되지 않는 방문자 수가 아까워 비공개를 주저했는데 그것은 제 실수였습니다. 그래서 당분간은 티스토리나 블로그에 관련된 글들만 올리려 합니다. 그리고 메모장을 거치지 않고 바로 포스팅된 글 역시, 추후 실패가 이어진다면 모두 삭제한 후 새로 포스팅을 하겠습니다. 딱 4월 한 달만 더 도전을 해보고 안되면 그냥 블로그를 새로 만들어야겠습니다. 처음부터 정확한 주제를 잡고 기초공사를 새로 시작하는 거죠. 기존의 블로그는 정말 아무 의미 없는 일상 일기장이 되는 거고요. 사실 블로그라는 것이 어찌 보면 하나의 일기장과 같습니다. 수익이 아닌 일상을 담고 소통의 창으로 이용한다면 그 누구보다 즐겁고 재밌게 포스팅을 진행할 수 있을 텐데, 이미 수익형 블로그라는 욕심이 생긴 지금은 단순한 소통의 창이 아닌, 하나의 비즈니스가 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포스팅 역시 일관성 있지 못했고, 중간중간 세운 결심들은 다음 날 도루묵이 되기 일수였습니다. 처음 제 블로그는 사진그림영상일기라는 거창한 타이틀을 달고, 저의 사진 북과 같은 개념이었습니다. 처음 산 바디로 촬영한 사진, 제작한 영상들을 올리며 작은 팁을 공유하는 그런 평화로운 블로그였죠. 하지만 애드센스와 티스토리 블로그의 특성을 알게 된 지금 어느 순간 부터 주제가 없어졌습니다. 다시 주제에 맞추어 진행하려 했으나, 그럴 바에는 차라리 지금 당장의 목표를 주제로 삼고 그 주제부터 집중적으로 해나가 마음먹었습니다. 블로그의 글 목록을 보니 제일 확실한 주제가 IT 계열이었고, 그렇다면 애드센스를 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에게 공감을 주고 싶어 도전기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잡글이 아니다. 하나의 주제로 맞추어 나가는 내 일기장이다.


1,000자 포스팅의 압박을 느끼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 글을 읽고 계신 분도 1,000자 포스팅 때문에 의무적으로 글을 쓰고 있다 생각하실 거 압니다. 하지만 전 원래 주저리주저리 늘어놓는 걸 좋아했고, 그냥 애드센스를 도전하며 느낀 점들을 나열하는 것뿐입니다. 의미 없는 잡글이 아닌, 티스토리와 애드센스에 관한 제 느낌입니다. 읽다 보면 느끼시겠지만, 상당히 답답한 심정입니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고 싶으나 스스로 해보자 다짐한 것이 아까워 아직 이러고 있습니다. 이번 주 남은 이틀 역시 블로그와 관계된 이야기를 작성한 후 다시 신청을 하겠습니다. 4월 한 달만 더 스스로 해보고, 안되면 그때는 정말로 새로운 블로그를 만든 후 전문 강사의 1:1 지도를 통해 도전하려 합니다. 힘들면 쉬어가고, 벅찰 땐 돌아가면 된다지만, 블로그는 무리해서라도 먼저 생각처럼 돌려놓아야겠습니다.


단순한 일기형식인데 통과가 될까?


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형식적인 일상 글이 단지 주제를 하나로 맞추었다 해서 통과가 가능한지는. 하지만 검색 후 얻은 답 중 하나는 주제였고, 잡글을 마구잡이로 올려 통과를 받으신 분들도 봤습니다. 정확한 기준이 없어 잘 모르지만, 그래도 예전보다는 훨씬 통일된 주제라 생각합니다. 아무리 일상 글이라지만 그래도 티스토리와 애드센스, 딱 하나만을 이야기하고 있으니까요. 앞으로는 블로그와 키워드 등의 주제로도 글을 써보려 합니다. 물론 전문적인 지식이 아닌, 제가 찾아보고 느낀 점들을 제 눈으로 풀어서 쓰는 거죠. 그럼 저와 같은 처지의 분들에게는 아주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