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새벽 쉽사리 잠을 이루지 못해, 티비만 뒤적이다 우연히 예전에 들었던 고등어 애니메이션이 생각이나 보게 되었다. 파닥파닥이라고 생각보다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킨 독립애니메이션. 고등어의 수족관 탈출기인데, 포스터가 너무 반전이라 보고 난 뒤 제 기분은 처참 그 자체였다.

 

누가봐도 발랄한 가족영화 느낌의 포스터, 포스터만 믿고 아이와 함께 보지말자. 트라우마에 빠질 수 있다. 영화평 역시 많은 이들이 당분간 회는 먹지도, 쳐다도 못 보겠다고. 영화 포스터로 반전을 주는 최초의 영화이지 싶다. 간단한 줄거리는 이렇다.

 

바다 출신 고등어의 횟집 탈출이 시작된다!

 

자유롭게 바다 속을 가르던 바다 출신 고등어 `파닥파닥`. 어느 날, 그물에 잡혀 횟집 수족관에 들어가게 된다. 죽음이 예정된 그곳에서 가장 오래 살아 남은 `올드 넙치`. 그는 자신만의 생존비법(?)으로 양어장 출신의 다른 물고기들의 신망을 받는 권력자다. 바다로 돌아갈 꿈을 버리지 않고 탈출을 시도하는 `파닥파닥`으로 인해 수족관의 평화(?)는 깨지고, `올드 넙치`와의 갈등은 시간이 갈수록 커져만 가는데... 바다를 향한 고등어 `파닥파닥`의 꿈은 과연 이루어질 수 있을까?

 

영화는 고등어의 눈물겨운 탈출기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중간중간 나오는 애니메이션 특유의 뮤지컬적인 요소는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수족관으로 한정되어 있는 영화의 배경을 잊게 해준다. 작은 수족관과 7마리의 생선이 전부인 이 애니메이션에서 인간의 비중은 크지만 작다. 그리고 잔혹하리 만큼 생선들의 시점에서 연출은 일어난다. 작은 수족관에 가득 채워지는 물고기들은 하나같이 눈에 초점이 없고, 이 작은 수족관에서도 양어장과 바다, 두 출신의 차이는 극명하게 일어난다.

 

자유를 찾아 해메는 고등어. 그리고 친구를 지키기 위한 넙치

 

배수구 밑에 숨어 하루하루를 연명하는 올드넙치, 밤마다 수수께끼를 내고 서로의 꼬리를 뜯어먹으며 굶주림을 이겨내는 수족관 동료들. 그런 그를 이해하지 못하는 고등어와, 고등어를 말리려 하는 넙치 두 마리간의 갈등이 주된 전개요소이다. 사실 넙치가 이러는되에는 다 이유가 있었고, 그 이유는 영화의 결말에 가서 큰 비중을 준다.

 

수족관 동료들, 그리고 인간여자와 아이.

 

영화에서는 스쳐지나가는 인물이 없다. 모두 잠깐 나와 사라지지만, 극중전개에 큰 역할을 한다. 만약 하이힐 신은 여자가 놀래미를 잡지 않았더라면, 아이가 고등어를 어항에 넣지 않았더라면, 아마 이야기의 전개가 극적으로 변할지도 모른다. 아니면 정말 아무일 없이 허탈하게 끝날지도 모른다.

 

어른들을 위한 잔혹동화

 

파닥파닥은 어린이를 위한 가족영화가 아닌, 어른들을 위한 잔혹동화다.

수족관에서 겨우 숨만쉬는 물고기들은, 보는 우리로 하여금 다양한 모습은 투영하게 한다. 출신의 차이부터, 보이지 않는 벽을 통과하기 위해 노력하는 고등어로 하여금 우리는 자연스레 우리내 연민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결국 어쩔 수 없는 현실에 부딪혀 좌절감을 느끼고, 몸은 회쳐지고 내장은 버려지고, 겨우 입만 뻐끔거리며 살려달라 외치는 물고기들을 보며, 너무나도 처절한 현실을 맛보게 된다. 그래서 재밌다. 빠져들게 만들고 탄식하게 만든다. 정말 재밌는 애니메이션을 보았지만 너무나도 찝찝하고 기분이 더럽다. 해피엔딩이라는 감독의 말은, 처음볼때 이해되지 않지만, 다시한번 더 천천히 살펴보게 되면 이해가 된다. 아니 솔직히 말하면 나에게는 베드엔딩 그 자체이다. 영화의 반전은 포스터 하나로 끝이다. 그 이상의 반전은 없다.

하지만 그래도 추천하고 싶다. 너무나도 절박하고 처참하고 지긋지긋한 영화이지만, 현실에 지친이들에게 꼭 한번은 추천하고 싶은 영화이다.

 

 

 

 

 

 

미친놈과 천재, 그 사이 어딘가쯤 위치한 프랭크와 열등감을 이기지 못한 돈, 그리고 찌질한 존의 이야기.


간만의 여유를 집에서 영화를 보며 보냈습니다. 최신영화가 아닌, 예전부터 꼭 보고 싶었지만 보지 못했던 `프랭크`를 보았죠. 비긴어게인과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프랭크. 사실 비긴어게인이 애덤의 목소리로 큰 사랑을 받았지만, 프랭크 역시 비긴어게인에 못지않은 작품성을 갖추었습니다. 비긴어게인이 밝은 느낌의 영화라면 프랭크는 조금 더 어두운, 현실에 더 가까운 이야기를 담고 있죠.


동화에서 현실로, 현실은 늘 아프다.


영화의 줄거리는 간단합니다. 아무것도 없는 직장인 존이 우연한 계기로 프랭크와 친구들이 있는 밴드에 합류해, 프랭크의 천재성을 따라가는 이야기죠. 거기에는 SNS와 각종 인간군상의 모습이 담기지만, 영화 자체는 그리 무겁지 않습니다. 조금 쓸쓸한 분위기에 B급 블랙코미디 같은 느낌마저 듭니다. 평범하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다 보니, 그들이 만들어내는 하모니는 유쾌하기도 합니다.




아일랜드에서 프랭크의 천재성을 닮고 싶은 존과 그런 그의 모습에서 자신을 보는 돈, 그리고 프랭크의 맹신자인 클라라까지. 그들이 만들어내는 불협화음은 영화중반부로 넘어가며 하나의 색을 만들어냅니다. 하지만 환상에서 머물기를 택한 돈 때문에 그 색은 오래가지 못하죠. 록 페스티벌에 참가하기 위한 여정을 다룬 후반부에서 갈등이 고조되고 가면이 박살 나며 현실에 맨몸으로 남겨진 프랭크와 그의 친구들은 무너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그 길이 음악을 하려는 길이 아닌, SNS가 만들어낸 신기루였으며, 신기루의 끝은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존 자신이 쫓던 것이 신기루였다는 모습은 영화 마지막 다시 밴드가 뭉치는 모습에서도 보이죠. 울며 노래를 부르는 프랭크, 그리고 그의 모습을 바라보던 클라라 하지만 그 자리에 존은 없습니다. 특별한 밴드에 평범함을 전염시키며 자신이 특별해지길 바랐던 존. 어쩌면 우리 모습과도 같을지 모릅니다. 나보다 특별한 사람에게 박수를 보내지만, 어쩌면 그들 역시 나처럼 평범해지길 바라는 모습 말이죠.


특별함과 평범함. 


제가 느낀 프랭크는 딱 한 문장입니다. "특별한 미친놈과 평범한 찌질이는 결코 같을 수 없다." 프랭크에 온갖 프레임을 씌워 자신만의 상상으로 특별함을 만들어내는 존. 그 환상이 깨지고 평범한 프랭크를 마주했을 때 그는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영화 마지막 보여주던 그 뒷모습은 무얼 말하는 걸까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