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전라도 순천갔을때 다녀왔던 생태공원 입니다. 사실 정원박람회를 가려 했으나 그 뙤약볕에 그늘 하나 없는 곳을 선택할 수는 없어 차선책으로 생태공원 갔습니다. 그리고 굉장히 만족했습니다. 넓은 주차장. 많은 사람들. 그리고 더 넓은 생태공원 정말 아무리 사람이 많아도 여유롭게 갈대밭은 거닐던 그 기분. 만족하실 거예요.




입구에서 열심히 온난화에 대해 설명하시던 아저씨. 동물에 관련된 일이라면 제가 빠질 수 없죠. 사실 셀카봉을 준다고 해서 동참한 것은 절대 아닙니다. 아무튼 이런저런 설명을 듣고 북극곰에게 빙하를 만들어주기 위해 스티커 하나 붙였을 뿐인데. 수고했다며 셀카봉을 주시던 아저씨. 감사합니다. 덕분에 게 사진 더 잘 찍었습니다. 



정자와 여러 쉼터, 포토 존도 있었습니다. 한적했던 그곳을 지나 본격적으로 갈대밭을 거닐기 시작했죠. 가족단위, 연인 단위로 굉장히 많이 와있었는데. 가족분들에게 더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분명 어린 친구들 좋아할 거예요. 




눈앞에서 게들이 바글바글, 짱뚱어가 폴짝폴짝. 나이 30인 저도 계속 쳐다만 보고 있었습니다. 나 말고도 많은 사람들이 이미 짱뚱어의 노예가 되어 열심히 구경 중이셨습니다. 아 한 바퀴 돌고 나오면 입구 쪽에서 기념품 구매도 가능한데 짱뚱어 피리 사세요. 못생긴 게 소리는 오카리나처럼 곱고 맑았습니다. 



노란색이 깃도는 게는 칠게이며 농게는 빨간색 다리를 가졌습니다. 그리고 어마어마한 한쪽 집게발을. 사실 처음에는 구분 못하고 영역 다툼에 흔적이라며 수컷은 힘들다며 쳐다봤는데 자세히 보니 종류가 달랐습니다. 갈댓잎을 씹어먹으며 죽은 동족을 잊지 않으리 하며 섭취하시던 게들의 모습에서 전 한 마리의 맹수를 느꼈습니다. 그리곤 못 알아본 것에 미안함을 표출하고 왔죠.



가족여행지 추천, 국내여행지 추천. 순천 생태공원 다시 한번 더 추천드립니다.

바로 앞 저도 연륙교 포스팅에 뒤이어 창동예술촌 안 창동 카페 포스팅입니다. 



사실 예술촌 안에는 카페가 매우 많았는데, 유명한집은 찾아간게 아니라, 걷기 힘들어 근처 카페로 들어왔습니다. 그리 기대없이 들어왔지만 생각보다 너무 좋아서 따로 포스팅 합니다. 화려하지도, 세련되지도 않았지만 원목느낌의 인테리어와 과하지 않은 소품배치가 너무 좋았습니다.



전 쓴맛을 싫어해 커피 고를 때 늘 샷을 한 잔만 넣어달라고 합니다. 늘 라떼나 과일쥬스를 주문하지만 여기 커피는 쓴데도 향이 진해서 맛있었습니다. 사실 커피를 남기지 않고 다 마신 건 지극히 드문 일인데 올해는 여기서 다 마셨네요. 



사장님한테 커피를 추천해달라고 하면 맛과 향부터 상세히 물어보시고, 취향에 맞추어 내려주신답니다. 매우 인상 좋아 보이시는 사장님, 이 카페 쿠키도 추천드립니다. 우린 케이크를 먹었는데,  사장님이 방금 구운 쿠키라며 맛보라며 주셨습니다. 향긋한 단맛과 바삭한 식감이 커피와 매우 잘 어울렸습니다.


카페를 뒤로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보았던 벽화. 사실 창동예술촌은 일부러 화려하게 만들지 않은 느낌이라 좋았습니다. 관광객유치가 목적이 아닌, 정말 예술촌의 흔한 벽화같은 수수한 느낌이었습니다. 가족여행지, 산책코스로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