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인물사진에서 플래시를 사용하는 목적은 실내에서 태양을 완벽하게 모방하려는 의도입니다. 날씨가 맑은 날은 밝은 빛이 태양 빛이고태양빛은 늘 유동적이기 때문에 고정된 값을 얻기 힘듭니다. 하지만 실내조명이나 휴대용 플래시는 항상 사용할 수 있는 휴대용햇빛과도 같기 때문에 고정된 값을 얻거나, 원하는 노출값의 최대치에 다가가기 쉽습니다. 플래시 사용에도 숙련자와 초급자의 차이는 존재하고, 1:1로 강하게 치는 빛이 필요도 하지만 자칫하면 유치해 보일 수가 있기 때문에 부드럽게 빛을 사용하는 노하우가 필요합니다. 또한, 딱딱한 그림자가 생기거나, 하얗게 날아가 버리는 하이라이트, 언더나 오버등의 기본적인 노출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다음은 조명을 사용하기에 앞서 준비해야 될 사항입니다.

조명준비하기.

사진촬영 시 앞서 어떤 사진을 찍는가를 다시 한 번 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인물사진이라면 이 모델을 어떠한 느낌으로 촬영할 것인지, 배경은 어찌할 것인지, 장소는 어디인지에 대한 종합적인 계획이 필요합니다. 배경을 어둡게 날릴 것인지, 아니면 모두 살릴 것인지, 배경에 스크린을 설치한다면 조명은 따로 필요한가에 대한 깊이 있는 고민이 필요합니다.

조명은 주제를 부각하거나, 주인공에게 시선을 집중시키는 용도이다.


주인공을 조명하는데 필요한 조명의 개수는 하나면 될까?. 두개면 될까? 백이나 측면광도 필요한가?. 사진 촬영에 있어 조명은 그 개수나 용도에 따라 나오는 분위기가 천차만별입니다. 기본적으로는 정면광, 배경의 백라이트 2개이지만 탑 조명이나 서브, 측면, 소프트박스등의 좀 더 복잡한 조명이 등장할 때도 있습니다. 조명을 사용한다는 것은 이미 실내에 기존에 존재하던 빛의 의미가 사라진다는 것을 말합니다. 기본의 자연채광은 조명을 사용함에 묻히기 마련이고, 촬영에 사용되는 플래시는 그 광량이 높기 때문에 작가는 조명의 빛을 디자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많은 수의 조명을 사용한다고 해도, 언제나 주가 되는 주조명이 있어야 합니다. 그 외 조명은 주조명의 빛을 확산시키거나 그림자제거, 아니면 좀 더 부드러운 이미지를 위한 빛의 반사용도로 사용합니다. 

자연광의 느낌을 내기 위해서는 위에서 밑으로 향하는 주조명이 유용하다.

우리를 비추는 태양의 위치는 늘 머리 위입니다. 일몰이나 일출 때의 태양이 누워서 긴 빛을 비춘다고 할지라도, 우리의 머리보다 높은 곳에 있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습니다. 인공적인 스튜디오 조명 역시 위에서 밑으로 향하는 부드러운 빛은 우리 눈에 익숙한 태양빛을 흉내 낼 수가 있으며, 얼굴의 입체감에 따른(눈, 코, 입, 턱) 그림자가 생기지 않게 도와줍니다. 

그림자를 없애는 보조조명은 주조명보다 약해야 합니다.

보조조명의 역할은 크게 두 가지 입니다. 빛의 부드러운 확산과 그림자제거. 조명이 아닌 반사판을 이용하거나 반투명 우산, 소프트 박스등으로주조명보다 약한 광량을 내는 게 기본입니다. 보조조명의 광량이 주조명보다 강하다면 그건 이미 보조조명이 아닌 주조명입니다. 반사판을 사용할 때는 거친 느낌을 원할 때는 은색 표면을, 부드러운 느낌을 원할 때는 하얀 표면을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은색 표면은 거칠고 더 밝은 빛이므로 피부의 윤기를 더 살려버려 부드러운 이미지와는 거리가 멉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