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나오는 DSLR의 경우 화이트밸런스 조정이 매우 쉽다. 오토부터 각 상황에 맞는 값이 미리 정해져 있다. 그래서어떤 상황에서 어떤 값이 사용되는지 요약해봤다.


AWB : 자동 화이트 밸런스, 기존광의 색온도를 감지하여 자동으로 색온도를 교정해준다. 일부 모델의 경우 자동 화이트밸런스가 이미지를 지나치게 파랗거나 붉게 만들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맑은 날 : 태양광 아래서 5500k정도로 맞추어준다. 맑고 직사광선이 있는 날 사용된다.

흐린날 : 구름 낀 날, 색온도가 6000k로 파란빛을 없애주는 역할이다.

플래시 : 플래시 조명과 색온도의 균형을 맞추어준다.

형광등 : 형광등 빛의 초록빛을 없애준다. 따듯한 색조의 하얀색에 적용되도록 맞추어져 있다.

텅스덴 : 노란 텅스텐 불빛에 맞추어져 있으며 3200k로 값이 낮다.

사용자임의 : 각 상황에 맞추어 직접 값을 조절한다. 간혹 인위적으로 붉거나 파랗게 조절하여 사용하기도 한다.


사진작가는 색온도에 대해 민감할 수 밖에 없다. 같은 피사체라 할지라도 어떠한 색감으로 잡아내는가에 따라 그 의미가 달라진다. 그래서 좋은 사진가들은 색과 보색, 대비 등의 감각이 매우 훌륭하다. 늘 공부하고 노력하는 거다. 색의 불균형을 알고 어떠한 색이 배제되어야 하는지 아는 작가의 사진은 늘 안정감 있고 우리에게 자극을 준다. 그에 반해 있는 그대로 색을 잡지 못하는 작가들의 사진은 어딘가 모르게 불편하다. 이는 사진에서 중요한 주제부각과도 이어지는데, 필요 없는 부분까지 모두 부각이 되어버릴 때도 있기 때문이다.


빛의 색조에 따른 보색.


빨강, 초록, 파랑의 빛의 삼원색이다. 이 세 가지 색을 똑같은 비율로 섞으면 하얀빛이 만들어지고, 어느 하나를 더하면 색조가 생겨난다. 즉 많이 섞은 색 쪽으로 불균형이 일어난다. 빛의 삼원색은 서로 보색 관계에 있지 않다. 색은 섞여서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이런 색의 관계를 색 삼각형 혹은 색 육각형이라 부른다. 이런 원리를 파악하고 보색 관계를 알고 있으면 사진에 원치 않는 색상을 보색을 이용해 제거할 수 있다. 인위적으로 색을 제거하는 게 아닌 보색을 이용한 제거는 훨씬 더 자연스러운 결과물을 준다. 


이 포스팅은 정보공유와 더불어 제가 스스로 공부하고자 올리는 글입니다. 저번 포스팅에서도 말했지만, 개념에 가까운 정보 글이기에 사진을 배우고자 하시는 분들은 참조만 하시면 될 거 같아요. 사실 화이트밸런스의 경우는 거의 AWB나 사용자 지정으로 사용하는데, 중간중간에 있는 다른 기능들도 언제 어떻게 사용하는지 참고하시면 좋을 거 같아 남깁니다. 보색의 경우 전문적으로 색을 공부해야 될 필요성이 느껴져서 요즘 색 공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일러스트나 화가가 아닐지라도 사진 역시 색과는 떨어질 수 없는 관계라서, 구도, 연출, 색, 노출 앞으로도 배울 게 너무 많습니다. 계속해서 제가 공부하는 내용을 요약해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하면서요.

  1. 모나코 2017.05.02 22:55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잘 참고하겠습니다.

  2. LEEJO 2017.05.03 14:27 신고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

건축물, 인테리어 사진 촬영하는 법 개념편입니다.

우리네 건물은 목재나 벽돌 등, 주요 건축자재가 다양합니다. 특히 콘크리트나 철강, 유리등은 빛을 반사해내는 성질이 강합니다. 그래서 건축물 사진은 같은 공간 같은 시간이라 하더라도 그 성질이 판이합니다. 이는 기본 자재부터 어떤 페인트를 칠했는가까지, 혹은 표면이 얼마나 오염되었는가에 따라 모두 다릅니다. 앞선 포스팅에서 말한 것처럼 태양은 늘 움직입니다. 태양이 움직이며 건축물을 비추는 각도나 강도, 색조에 따라 결과물이 모두 달라집니다. 어렵게 말했지만, 이는 종합해보면 건축물 사진은 촬영할 때 마다 다른 느낌이다. 라는 결론을 도출해냅니다. 그래서 사진가는 건축물을 촬영할 때, 본인이 원하는 그림을 만들어내기 위한 노력과 계획이 필요합니다. 경험으로 빛을 만지고, 자신이 원하는 그림을, 그리고 그 그림으로 전달하려는 분위기를 설계하는 거죠. 음산하고 우울한 곳을 생명이 넘치는 곳으로 만들거나, 생기가 넘치는 곳을 을씨년스러운 곳으로 표현할 수도 있습니다. 만약 건축물을 촬영하게 되었다면 본인이 표현하고자 하는 최종이미지를 머릿속에 그리고, 그것에 맞추어 빛을 선택해야 합니다.


건축물 사진은 크게 3가지로 분류됩니다.

1. 스카이라인. 마을이나 도시의 중요 단면을 넓게 보여주는 이미지입니다. 전체적인 모습을 그리므로 요즘은 드론을 이용한 항공촬영 등이 있습니다.

2. 단 하나의 건물이나, 제한된 면적을 보여줍니다. 이는 메시지를 담기 위함인데 이는, 역사, 문화적으로 중요성을 전달하거나 건축양식과 분위기를 강조해줍니다.

3. 건축물의 세밀함을 그리는 방법이 있습니다. 조각상이나 창문 등. 색감이나 특징에 초점을 맞춥니다.


좋은 건축 사진은 연무가 없는 날 나옵니다. 특히 스카이라인처럼 전체적인 단면도를 촬영하는 것은 다른 촬영보다 더 크게 날씨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아주 조금의 연무(안개)라도 있는 날은 전망을 촬영하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미 생겨버린 연무를 없앨 수는 없는 일. 만약 시급을 다루는 긴급한 촬영이라면 연무가 없어지길 기도하며 기다리는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차라리 비가 온 다음날을 다시 선택하는 것이 최선책이 될 수 있습니다. 비가 오며 대기 중 먼지와 모래를 씻어내면 그 다음 날은 매우 청량한 하늘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전경촬영에 있어 필터의 선택은 매우 합리적인 선택입니다. 특히 편광필터의 경우 필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편광필터는 파란 하늘의 색채를 강조해주고, 연무를 제거해주며, 유리창의 반사를 없애줍니다. 선명하고 깨끗한 사진을 원한다면 편광필터는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건축물 사진에 있어 태양의 위치 역시 매우 중요합니다. 개별 건축물 촬영할 때 그림자의 유무를 태양의 위치가 만들어 내기 때문입니다. 붉은 색조가 강한 이른 시간의 태양이나 늦은 시간에는 건축물에 분위기를 만들어주지만, 태양이 너무 낮아 그림자가 길게 드리워 질 수도 있습니다. 아무리 훌륭한 건축물이라 할지라도 반만 나오고 반은 그늘이 진다면 그늘 없는 절반만 촬영하는 것이 더 좋은 결과물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모든 연무가 촬영에 나쁜 것은 아니다.

전체적인 전경촬영 시 연무는 큰 방해요소지만, 개별이나 특정한 조각상 등의 건축물 촬영 때의 연무를 오히려 빛을 부드럽게 만들어 그림자의 대비를 줄여주기도 합니다. 대부분이 맑은 날 해가 높을 때 촬영이 좋지만(온전히 모든 빛을 받아 촬영할 시) 가끔은 낮은 태양의 연무가 또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 줍니다. 강한 직사광선은 이미지를 딱딱하게 만들고 정교함이 사라지기도 합니다. 그래서 한 번씩은 오히려 강한 빛을 피해 그림자 진 부분만으로 촬영할 때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노출을 과다가 되도록 조정하고, (그림자 부분이 파란 색조이므로, 붉은 색조를 강조) 혹 건물이 역광을 받고 있다면, 해를 향해 렌즈를 비추어 하늘이 아주 맑게 나오게 촬영할 때도 있습니다. 사후 보정 시 건축물의 노출 값만 조정해주면 좋은 결과물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건축물에서 까다로운 부분 중 하나가 노출입니다. 큰 면적에 부분마다 적정 노출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이럴 때는 화면을 구성함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곳에 노출을 맞추는 것이 유리합니다.


흐린 날에도 촬영을 나가보면 독특한 분위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건축물을 촬영함에 흐린 날 역시 좋은 사진을 얻는 방법의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흐린 날의 빛과 그림자의 거친 대비가 줄어들고, 윤곽이 부드러우며 빛이 부드럽게 퍼져 편안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습니다. 오래된 건물이나 종교양식 등의 정교함이 살아있는 건물의 경우, 모든 디테일을 부드럽게 담기 좋은 날이 흐린 날입니다. 하지만 회색 콘크리트나 유리 벽으로 된 건물은 피해야 합니다. 콘크리트의 색이 더 우울해지고 유리창에 흐린 하늘이 반사되어 매우 어둡고 탁한 결과물이 나오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