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인물사진에서 플래시를 사용하는 목적은 실내에서 태양을 완벽하게 모방하려는 의도입니다. 날씨가 맑은 날은 밝은 빛이 태양 빛이고태양빛은 늘 유동적이기 때문에 고정된 값을 얻기 힘듭니다. 하지만 실내조명이나 휴대용 플래시는 항상 사용할 수 있는 휴대용햇빛과도 같기 때문에 고정된 값을 얻거나, 원하는 노출값의 최대치에 다가가기 쉽습니다. 플래시 사용에도 숙련자와 초급자의 차이는 존재하고, 1:1로 강하게 치는 빛이 필요도 하지만 자칫하면 유치해 보일 수가 있기 때문에 부드럽게 빛을 사용하는 노하우가 필요합니다. 또한, 딱딱한 그림자가 생기거나, 하얗게 날아가 버리는 하이라이트, 언더나 오버등의 기본적인 노출문제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다음은 조명을 사용하기에 앞서 준비해야 될 사항입니다.

조명준비하기.

사진촬영 시 앞서 어떤 사진을 찍는가를 다시 한 번 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인물사진이라면 이 모델을 어떠한 느낌으로 촬영할 것인지, 배경은 어찌할 것인지, 장소는 어디인지에 대한 종합적인 계획이 필요합니다. 배경을 어둡게 날릴 것인지, 아니면 모두 살릴 것인지, 배경에 스크린을 설치한다면 조명은 따로 필요한가에 대한 깊이 있는 고민이 필요합니다.

조명은 주제를 부각하거나, 주인공에게 시선을 집중시키는 용도이다.


주인공을 조명하는데 필요한 조명의 개수는 하나면 될까?. 두개면 될까? 백이나 측면광도 필요한가?. 사진 촬영에 있어 조명은 그 개수나 용도에 따라 나오는 분위기가 천차만별입니다. 기본적으로는 정면광, 배경의 백라이트 2개이지만 탑 조명이나 서브, 측면, 소프트박스등의 좀 더 복잡한 조명이 등장할 때도 있습니다. 조명을 사용한다는 것은 이미 실내에 기존에 존재하던 빛의 의미가 사라진다는 것을 말합니다. 기본의 자연채광은 조명을 사용함에 묻히기 마련이고, 촬영에 사용되는 플래시는 그 광량이 높기 때문에 작가는 조명의 빛을 디자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많은 수의 조명을 사용한다고 해도, 언제나 주가 되는 주조명이 있어야 합니다. 그 외 조명은 주조명의 빛을 확산시키거나 그림자제거, 아니면 좀 더 부드러운 이미지를 위한 빛의 반사용도로 사용합니다. 

자연광의 느낌을 내기 위해서는 위에서 밑으로 향하는 주조명이 유용하다.

우리를 비추는 태양의 위치는 늘 머리 위입니다. 일몰이나 일출 때의 태양이 누워서 긴 빛을 비춘다고 할지라도, 우리의 머리보다 높은 곳에 있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습니다. 인공적인 스튜디오 조명 역시 위에서 밑으로 향하는 부드러운 빛은 우리 눈에 익숙한 태양빛을 흉내 낼 수가 있으며, 얼굴의 입체감에 따른(눈, 코, 입, 턱) 그림자가 생기지 않게 도와줍니다. 

그림자를 없애는 보조조명은 주조명보다 약해야 합니다.

보조조명의 역할은 크게 두 가지 입니다. 빛의 부드러운 확산과 그림자제거. 조명이 아닌 반사판을 이용하거나 반투명 우산, 소프트 박스등으로주조명보다 약한 광량을 내는 게 기본입니다. 보조조명의 광량이 주조명보다 강하다면 그건 이미 보조조명이 아닌 주조명입니다. 반사판을 사용할 때는 거친 느낌을 원할 때는 은색 표면을, 부드러운 느낌을 원할 때는 하얀 표면을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은색 표면은 거칠고 더 밝은 빛이므로 피부의 윤기를 더 살려버려 부드러운 이미지와는 거리가 멉니다.

건축물, 인테리어 사진 촬영하는 법 개념편입니다.

우리네 건물은 목재나 벽돌 등, 주요 건축자재가 다양합니다. 특히 콘크리트나 철강, 유리등은 빛을 반사해내는 성질이 강합니다. 그래서 건축물 사진은 같은 공간 같은 시간이라 하더라도 그 성질이 판이합니다. 이는 기본 자재부터 어떤 페인트를 칠했는가까지, 혹은 표면이 얼마나 오염되었는가에 따라 모두 다릅니다. 앞선 포스팅에서 말한 것처럼 태양은 늘 움직입니다. 태양이 움직이며 건축물을 비추는 각도나 강도, 색조에 따라 결과물이 모두 달라집니다. 어렵게 말했지만, 이는 종합해보면 건축물 사진은 촬영할 때 마다 다른 느낌이다. 라는 결론을 도출해냅니다. 그래서 사진가는 건축물을 촬영할 때, 본인이 원하는 그림을 만들어내기 위한 노력과 계획이 필요합니다. 경험으로 빛을 만지고, 자신이 원하는 그림을, 그리고 그 그림으로 전달하려는 분위기를 설계하는 거죠. 음산하고 우울한 곳을 생명이 넘치는 곳으로 만들거나, 생기가 넘치는 곳을 을씨년스러운 곳으로 표현할 수도 있습니다. 만약 건축물을 촬영하게 되었다면 본인이 표현하고자 하는 최종이미지를 머릿속에 그리고, 그것에 맞추어 빛을 선택해야 합니다.


건축물 사진은 크게 3가지로 분류됩니다.

1. 스카이라인. 마을이나 도시의 중요 단면을 넓게 보여주는 이미지입니다. 전체적인 모습을 그리므로 요즘은 드론을 이용한 항공촬영 등이 있습니다.

2. 단 하나의 건물이나, 제한된 면적을 보여줍니다. 이는 메시지를 담기 위함인데 이는, 역사, 문화적으로 중요성을 전달하거나 건축양식과 분위기를 강조해줍니다.

3. 건축물의 세밀함을 그리는 방법이 있습니다. 조각상이나 창문 등. 색감이나 특징에 초점을 맞춥니다.


좋은 건축 사진은 연무가 없는 날 나옵니다. 특히 스카이라인처럼 전체적인 단면도를 촬영하는 것은 다른 촬영보다 더 크게 날씨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아주 조금의 연무(안개)라도 있는 날은 전망을 촬영하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미 생겨버린 연무를 없앨 수는 없는 일. 만약 시급을 다루는 긴급한 촬영이라면 연무가 없어지길 기도하며 기다리는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차라리 비가 온 다음날을 다시 선택하는 것이 최선책이 될 수 있습니다. 비가 오며 대기 중 먼지와 모래를 씻어내면 그 다음 날은 매우 청량한 하늘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전경촬영에 있어 필터의 선택은 매우 합리적인 선택입니다. 특히 편광필터의 경우 필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편광필터는 파란 하늘의 색채를 강조해주고, 연무를 제거해주며, 유리창의 반사를 없애줍니다. 선명하고 깨끗한 사진을 원한다면 편광필터는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건축물 사진에 있어 태양의 위치 역시 매우 중요합니다. 개별 건축물 촬영할 때 그림자의 유무를 태양의 위치가 만들어 내기 때문입니다. 붉은 색조가 강한 이른 시간의 태양이나 늦은 시간에는 건축물에 분위기를 만들어주지만, 태양이 너무 낮아 그림자가 길게 드리워 질 수도 있습니다. 아무리 훌륭한 건축물이라 할지라도 반만 나오고 반은 그늘이 진다면 그늘 없는 절반만 촬영하는 것이 더 좋은 결과물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모든 연무가 촬영에 나쁜 것은 아니다.

전체적인 전경촬영 시 연무는 큰 방해요소지만, 개별이나 특정한 조각상 등의 건축물 촬영 때의 연무를 오히려 빛을 부드럽게 만들어 그림자의 대비를 줄여주기도 합니다. 대부분이 맑은 날 해가 높을 때 촬영이 좋지만(온전히 모든 빛을 받아 촬영할 시) 가끔은 낮은 태양의 연무가 또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 줍니다. 강한 직사광선은 이미지를 딱딱하게 만들고 정교함이 사라지기도 합니다. 그래서 한 번씩은 오히려 강한 빛을 피해 그림자 진 부분만으로 촬영할 때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노출을 과다가 되도록 조정하고, (그림자 부분이 파란 색조이므로, 붉은 색조를 강조) 혹 건물이 역광을 받고 있다면, 해를 향해 렌즈를 비추어 하늘이 아주 맑게 나오게 촬영할 때도 있습니다. 사후 보정 시 건축물의 노출 값만 조정해주면 좋은 결과물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건축물에서 까다로운 부분 중 하나가 노출입니다. 큰 면적에 부분마다 적정 노출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이럴 때는 화면을 구성함에서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곳에 노출을 맞추는 것이 유리합니다.


흐린 날에도 촬영을 나가보면 독특한 분위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건축물을 촬영함에 흐린 날 역시 좋은 사진을 얻는 방법의 하나가 될 수 있습니다. 흐린 날의 빛과 그림자의 거친 대비가 줄어들고, 윤곽이 부드러우며 빛이 부드럽게 퍼져 편안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습니다. 오래된 건물이나 종교양식 등의 정교함이 살아있는 건물의 경우, 모든 디테일을 부드럽게 담기 좋은 날이 흐린 날입니다. 하지만 회색 콘크리트나 유리 벽으로 된 건물은 피해야 합니다. 콘크리트의 색이 더 우울해지고 유리창에 흐린 하늘이 반사되어 매우 어둡고 탁한 결과물이 나오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