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사진카테고리에 포스팅을 하는 것 같습니다. 본업은 사진인데, 사실 요 몇달 동안 일이 없다싶을 정도로 지내다보니, 사진에 대한 열정이 예전과는 많이 다른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반성하고자 예전에 촬영한 사진들을 보며 나 스스로에게 피드백을 주던 중, 우체국 개소식 사진이 보여 올려봅니다.


언젠가 포스팅을 했던 기억이 나는데, 네이버로 했는지 여기에 했는지 기억이 나질않아, 다시한번 올립니다. 도담스냅이라는 이름으로 촬영을 갔던지라, 사실 저 말고도 저와같이 일하던 작가한명이 더 있었죠. 12월로 기억합니다. 석대동으로 해운대우체국이 옮겼죠. 신청사 개소식이라는 큰 행사를 제가 남기게 되어 책임감과 부담감을 잔뜩 안고 넘어갔었습니다.



테잎커팅을 하기전 동선체크차 찍어본 사진입니다. 건물자체를 촬영하려 했는데, 자리가 마땅찮더군요. 도로 중간에서 촬영하려 했으나 4차선 도로에 차들이 너무 많아 실패. 그래서 광각을 장착하고 어떻게든 각도를 찾아보려 했던 기억이 납니다. 결국 몇컷을 찍었던 걸로 아는데, 컴퓨터에는 남아 있지 않네요.



커팅식을 위해 한분씩 나오시던 중, 해운대 구청장님이 저를 보고 포즈를 취해주시네요. 굉장히 젊다 생각했습니다. 성격도 좋고 포즈도 쉬원쉬원하고, 구청장으로서도 쉬원쉬원한 정치 기대해봅니다.  



커팅식인데 정면에서 거리가 나오지 않아. 부득이하게 측면으로 옮겨 촬영했습니다. 정면으로 모두 잘나오면 최상이지만, 그럴 방법이 없을때는 자르지라도 말자 싶어 옆으로 옮겼죠. 신문사기자분들이 먼저 자리를 잡고 계셨지만, 흔쾌히 양보해주시더군요. 덕분에 복잡하지 않게 촬영 잘 마쳤습니다.



기념비적인 삽을 뜨고나서 안으로 옮겨 본격적인 개소식을 진행했습니다. 사실 이때 역광이 너무 강해, 스트로브를 강하게 칠까 생각도 했지만, 자연스러운 느낌이 좋아 최대한 밝게 찍은 후 보정했습니다. 스토로브로 자연스럽게 빛을 입히도록 공부하고 있지만, 너무 어렵습니다. 


촬영장비 니콘 D810, 24-70 F2.8, 14-24 F2.8, 시그마 50mm F1.4

 

googlec3bd589d9acd185a.html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