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나오는 DSLR의 경우 화이트밸런스 조정이 매우 쉽다. 오토부터 각 상황에 맞는 값이 미리 정해져 있다. 그래서어떤 상황에서 어떤 값이 사용되는지 요약해봤다.


AWB : 자동 화이트 밸런스, 기존광의 색온도를 감지하여 자동으로 색온도를 교정해준다. 일부 모델의 경우 자동 화이트밸런스가 이미지를 지나치게 파랗거나 붉게 만들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맑은 날 : 태양광 아래서 5500k정도로 맞추어준다. 맑고 직사광선이 있는 날 사용된다.

흐린날 : 구름 낀 날, 색온도가 6000k로 파란빛을 없애주는 역할이다.

플래시 : 플래시 조명과 색온도의 균형을 맞추어준다.

형광등 : 형광등 빛의 초록빛을 없애준다. 따듯한 색조의 하얀색에 적용되도록 맞추어져 있다.

텅스덴 : 노란 텅스텐 불빛에 맞추어져 있으며 3200k로 값이 낮다.

사용자임의 : 각 상황에 맞추어 직접 값을 조절한다. 간혹 인위적으로 붉거나 파랗게 조절하여 사용하기도 한다.


사진작가는 색온도에 대해 민감할 수 밖에 없다. 같은 피사체라 할지라도 어떠한 색감으로 잡아내는가에 따라 그 의미가 달라진다. 그래서 좋은 사진가들은 색과 보색, 대비 등의 감각이 매우 훌륭하다. 늘 공부하고 노력하는 거다. 색의 불균형을 알고 어떠한 색이 배제되어야 하는지 아는 작가의 사진은 늘 안정감 있고 우리에게 자극을 준다. 그에 반해 있는 그대로 색을 잡지 못하는 작가들의 사진은 어딘가 모르게 불편하다. 이는 사진에서 중요한 주제부각과도 이어지는데, 필요 없는 부분까지 모두 부각이 되어버릴 때도 있기 때문이다.


빛의 색조에 따른 보색.


빨강, 초록, 파랑의 빛의 삼원색이다. 이 세 가지 색을 똑같은 비율로 섞으면 하얀빛이 만들어지고, 어느 하나를 더하면 색조가 생겨난다. 즉 많이 섞은 색 쪽으로 불균형이 일어난다. 빛의 삼원색은 서로 보색 관계에 있지 않다. 색은 섞여서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이런 색의 관계를 색 삼각형 혹은 색 육각형이라 부른다. 이런 원리를 파악하고 보색 관계를 알고 있으면 사진에 원치 않는 색상을 보색을 이용해 제거할 수 있다. 인위적으로 색을 제거하는 게 아닌 보색을 이용한 제거는 훨씬 더 자연스러운 결과물을 준다. 


이 포스팅은 정보공유와 더불어 제가 스스로 공부하고자 올리는 글입니다. 저번 포스팅에서도 말했지만, 개념에 가까운 정보 글이기에 사진을 배우고자 하시는 분들은 참조만 하시면 될 거 같아요. 사실 화이트밸런스의 경우는 거의 AWB나 사용자 지정으로 사용하는데, 중간중간에 있는 다른 기능들도 언제 어떻게 사용하는지 참고하시면 좋을 거 같아 남깁니다. 보색의 경우 전문적으로 색을 공부해야 될 필요성이 느껴져서 요즘 색 공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일러스트나 화가가 아닐지라도 사진 역시 색과는 떨어질 수 없는 관계라서, 구도, 연출, 색, 노출 앞으로도 배울 게 너무 많습니다. 계속해서 제가 공부하는 내용을 요약해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하면서요.

  1. 모나코 2017.05.02 22:55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잘 참고하겠습니다.

  2. LEEJO 2017.05.03 14:27 신고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

좋은 풍경 사진이란 무엇일까? 빛을 잘 활용한 사진이다.


카메라를 사고 한동안 멋진 풍경 사진을 찍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리고 나만 알던 그런 곳들도 많이 다녀보았다. 좁다면 좁은 부산만 해도 아직 내가 다녀보지 못한 곳이 많다. 멋진 풍경을 찾긴 쉽다는 소리다. 하지만 그 풍경을 내가 느끼는 그대로 담아내기란 힘들다. 풍경을 담고 빛을 씌운다. 카메라에 맞추어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것은 경험과 감각을 토대로 구축된다. 원하는 빛의 양을 찾고, 구도를 찾고 구름이나 기타 부가물들을 적절한 요소에 배치하는 기다림, 즉 끈기가 있어야 한다. 거기에 판단력은 필수고. 이 모든 것을 조화를 이룰 때 짜릿한 사진을 얻게 된다. 멋진 풍경이 항상 적절한 각도를 가진 빛을 뿌리며 기다리진 않는다. 풍경은 늘 같은 곳에 같은 모습으로 있을 뿐, 우리가 원하는 모습으로 반겨주진 않는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이 계획이다. 어디서 무엇을 어떻게 촬영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 일출인지 일몰인지, 적절한 시간과 장소. 내가 찍고자 하는 것이 어떤 느낌인지 자세히 알아야 좋은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빛은 하루에서 수십 번도 더 변한다.


하루의 시간대에 따라 빛은 달라진다. 특히 계절이나 날씨에 따라 더더욱 달라진다. 그리고 그 변화는 우리 일상 속 풍경에 큰 영향을 준다. 그래서 내가 원하는 빛을 담기 위해서는 그 빛의 변화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있다. 단순한 직광, 편광, 역광이 아닌, 그 빛을 내 마음대로 다룰 수 있도록 공부해야 한다. 예를 들자. 우리 머리 위 태양은 항상 같은 곳에 있지 않다. 늘 움직이며 밤이 되어서도 우리 눈에만 안보일 뿐이지 태양은 항상 움직인다. 그리고 그 움직임은 그림자에 변화를 준다. 한낮의 머리 위 태양은 모든 것을 밝게 해주지만 일몰의 태양은 우리에게 감동을 준다. 단순한 위치의 변화만으로도 담고자 하는 사진의 의미가 달라진다. 태양의 움직임은 시간에 따른 사진의 변화도 말해준다. 새벽녘의 풍부한 푸른빛은 우리에게 평화로움을 주기도 하며, 사물의 윤곽선에 신비로움을 더해준다. 그리고 태양이 지평선 위로 떠오르면서 사물에 생동감을 준다. 붉은 색조의 빛이 낮은 각도에서 사물을 비추며 그 그림자를 길게 만들어줄 때 오히려 사물의 섬세함이 살아나고, 윤곽은 더 또렷해진다. 그 붉은빛이 대지를 비추고, 사물을 감쌀 때 우리가 아는 분위기 있는 사진들이 가장 많이 연출된다. 그림자와 하이라이트에 주의하면 누구나 쉽게 좋은 사진을 얻을 수 있는 시간이다. 태양이 점점 머리 위로 올라오면서 날씨에 대한 영향을 많이 받는다. 수증기나 안개등으로 몽환적인 빛 표현을 잡을 수도 있고, 먼지 없는 푸른 하늘에 청량한 모습을 담을 수도 있다. 좋은 사진작가는 이런 태양의 움직임을 이해하고 기다릴 줄 안다. 해가 진다고 서둘러 장비를 잡고 촬영하는 게 아닌, 붉은빛이 시작되는 절정 부분부터 본인이 원하는 사진을 담기 위한 준비를 한다. 구도를 잡고, 색온도를 확인하고, 일몰까지의 남은 시간은 점검한다. 날씨의 변덕을 예측할 순 없기에 몇 시간을 한자리에서 기다리기도 한다. 그래서 준비가 필요하고 계획인 필요한 거다. 늘 시간에 따른 빛을 파악하고, 그림자를 이해하고, 빛 온도를 느끼는 거다. 푸른빛의 태양은 그 푸른빛만의 매력으로 촬영하고, 붉은빛은 그 강점을 살려 촬영하는 거다. 오로지 화이트밸런스를 맞추어 찍는 게 아닌, 빛을 가지고 노는 작가가 정말 좋은 작가이다.


좋아 보이는 사진의 비밀, 빛과 노출.


사진을 배우고 촬영하고자 마음먹었을 때, 제일 처음 배우고 싶었던 부분이 이 빛과 노출입니다. 니겔 힉스의 빛과 노출. 이 책을 보면 단순한 촬영기법이 아닌, 왜 빛을 알아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이 잘 담겨있어 사진을 배우는 모든 분들에게 공유하고 싶어 요약하여 포스팅합니다. 제 블로그에는 요약본만 올릴 예정이니, 직접 구매하고 정독하셔도 좋은 책입니다. 개념과 기초부분이 담긴 책이라, 전문가 분들에게는 싱거운 내용일지 모르나, 사진에 막 발을 내딛은 분들에게는 빛을 이해하는 좋은 계기가 될것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