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도담스냅 작가 사진찍는 LEEJO입니다. 며칠 전 너무 답답한 마음에, 잠깐 숨이나 쉬자 하며 드라이브 다녀왔습니다. 별 사진을 촬영하고 싶었으나 하늘 가득한 구름 때문에 야경으로 선회했네요. 다녀왔던 촬영 포인트들 설명드리겠습니다.



너무나도 유명한 황령산 봉수대입니다. 사진은 봉수대 올라가기 전, 광안리 쪽으로 내려가다보면 있는 전망대에서 촬영했습니다. 이쪽으로는 광안대교가 제일 잘보입니다. 반대쪽으로는 만덕고개가 보이죠. 부산에 계신분들은 너무나도 잘 알거라 생각합니다.



망원렌즈를 챙겨 조금 더 근접한 샷을 촬영해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두워서 보이지 않는건지, 아니면 밝아서 숨은건지, 달도 별도 없는 밤하늘이지만 네온사인 불빛이 대신해주세요.



낮에가면 즐겁고 밤에가면 더 분위기 있는 감천문화마을 입니다. 사실 밤에 문화마을을 자주 찾기는 하지만, 들어가진 않고 입구에서 전경만 촬영하고 나옵니다. 주민분들 주무시는 시간이라, 혹여나 폐를 끼칠까봐 입구에서만 몇 컷 촬영하고 나옵니다.



낮에 보면 색색들이 이쁜 동네지만, 밤에가면 조용히 불빛을 밝혀주는 등불같은 분위기네요. 온 동네가 가로등 빛으로 반짝입니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찾아간 영도 청학배수지입니다. 사실 청학배수지 전망대까진 올라가지 못하고, 올라가는 길 중간에 차를  두고 카메라를 잡았습니다. 예전에 갔던 봉래산과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분위기를 느끼게 해줍니다.



어두운 동네와는 대조적으로 새벽에도 낮과같이 밝은 부산항입니다. 의도한 분위기가 잘 담기진 않았지만, 새로운 경험이라 좋았습니다.


야경은 어렵습니다. 단순히 장노출이 답은 아니란 생각이 듭니다. 조리개의 수치대로 빛이 갈라지고, 포커스 또한 어디를 기준으로 맞추어야 할 지, 알수록 어려운 야경입니다. 열심히 연습해서 언젠가는 은하수를 담아보겠다 다짐하며 포스팅 마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도담스냅의 LEEJO입니다. 사진도 좋지만 놀기도 좋아하고, 여행은 사랑하며 드라이브는 생활인 제가 이번엔 부산 영도드라이브코스 하나 들고 찾아왔습니다. 사실 봉래산 정상은 부산 분들은 많이들 아실 거예요. 황령산 야경보다 훨씬 좋거든요. 다만 가는 길이 어려워 잘 모르시는 분들이 계서서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부산 드라이브코스 하면 아마 황령산, 광안대교, 해운대, 이기대등 생각하실텐데 얼마 전 개통한 부산대교를 통해 이어진 남항대교까지의 코스도 재밌답니다. 남포동의 경치를 눈에 담으며 영도, 송도를 향해 달려가는 길이죠.영도하면 제일 먼저 감천문화마을이 생각납니다. 근방이라 가기가 수월하거든요. 그 외에도 남포동, 용두산 공원, 송도 등 굉장히 좋은 곳들이 많죠. 사실 봄에 벚꽃 촬영 때도 전 영도를 많이 갑니다. 조용하고 사람 없이 느긋하게 벚꽃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봉래산 정상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봉래산 정상을 가실 때는 내비게이션에 '해련사'라고 치세요. 그럼 절로 안내를 할 텐데 산길에서 왼쪽 길은 해련사 가는 길, 오른쪽 길은 정상가는 길입니다. 요즘은 왼쪽 길이 공사 중이라 오른쪽 길만 있어요. 쭉 가시면 공동묘지가 나오고 정말 이길이 맞나 싶을 텐데, 믿고 쭉 가시면 송신소가 나와요. 송신소 옆 공터에 차를 주차하시고, 바로 옆 전망대나 조금 밑에 있는 전망대로 가시면 됩니다.사실 야경을 찍기 가장 좋은 시간은 딱 해가지는 시점인데, 뭐 이 정도로도 만족합니다. 애인이랑 드라이브를 하려는데 그저 그런 야경이 싫다하시는 분들은 영도 봉래산 추천드립니다. 



제가 8~9시쯤에 올라가는데 갈 때마다 사람이 없어요. 그래서 느긋하게, 사실 오는 길이 공동묘지다 보니 막상 도착해서 차를 내리면 으스스한 기운에 둘이 꼭 붙어있더라고요. 그러면서 사랑이 피어나는거죠.



'부산 영도 드라이브코스' 를 치면 많은 분들이 감천 문화마을을 추천해주셔서 마지막 컷은 감천 문화마을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