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간만에 옛날 영화한편 찾아보았습니다. '거칠마루'

독립영화나 B급감성을 좋아하는 저에게 거칠마루는 생각보다 괜찮은 수작이었습니다.

배우들의 어색한 연기감성을 제외하면, 스토리나 시놉시스, 연출부분에서 독립영화만이 가지는 투박함을 제대로 느끼게 해주었죠.



영화의 줄거리는 간단하게 말할 수 있습니다.

무협사이트 '무림지존'의 전설적인 유저 '거칠마루'

그리고 그와 한판 붙고싶은 7명의 유저와 무술의 길에 대한 고뇌를 가진 '청바지'

그들이 보여주는 강원도 산골 피튀기는 혈투한판입니다. 거칠마루는 무림지존사이트에서 전설적인 인물로 평가받던 유저이지만, 글이 아닌 실전에서 그의 실력을 보고싶어하는 많은이들때문에 요즘 말하는 '현피'를 수락하게 됩니다. 실제로 대련해보고자 하는 이들중에서 거칠마루에게 선택받은 이들은 약속된 날 강원도 산골로 떠나게 됩니다.



-스포포함입니다. 스포일러 싫어하시는 분들은 뒤로가주세요.-


수차례의 혈투끝에, 청바지는 살인미소에게 모든 목걸이를 빼앗게 됩니다.

(목걸이는 거칠마루가 준 증표로, 이들 8개를 모두 모아온 사람과 대련을 하겠다고 처음에 공표하죠.)


사실, 청바지는 거칠마루와의 대전보다, 여러 유저와의 대결속에서 자신이 고뇌하던 무술의 길에대한 해답을 찾는 모습이 더 기억에 남습니다. 현실적인 어려움속에서 정진없는 자신을 발견하고, 처음과는 다른길을 걸어갈 수 밖에 없는 그의 처지는, 무술이 아닌 자신의 꿈을 가슴속에 묻어두고 사는 현대의 이들을 보여주었습니다. 많은 이들이 꿈을 접고 현실을 택하지만, 그중에는 꿈을 위해사는 사람도 있습니다. 꿈을 위해 걷는 길이, 어느순간 현실이 되고, 현실이 되는 순간부터 내가 생각한 길이 아니란 생각도 들겠죠. 결과는 보이지 않고 정체되어있다 느낄때 주위에서 현실의 어려움을 얘기하면 어느샌가 뒤쳐져있다는 생각도 들겠죠. 


모든 대결이 마친 후 8개의 목걸이를 모았을때 청바지는 경찰관으로부터 한장의 편지를 받습니다. 이는 거칠마루가 새로운 거칠마루에게 보낸 편지이며, 그 속에는 이 영화의 큰 주제가 담겨있습니다. 최강, 최고의 무술은 없다. 다만 상황에 맞추어 유리한 무술만이 존재하고 고수가 있을뿐이라는 말. 목걸이 뒷편에 담긴 패스워드 youbest는 청바지에게 고민하자말라는 메세지일지도 모릅니다.


"정답은 없다. 지금의 너는 최고다. 최고가 가는길에 대해 고민하지 마라. 모든것은 상황에 따라 다를뿐이다."


그 뒤 도장을 떠난 청바지가 계속해서 무술에 정진하며 최고의대해 고민을 하는지, 아니면 거칠마루에 뜻에따라 또 새로운 거칠마루를 찾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마지막 장면에서 거칠마루라는 아이디를 입력하는 청바지의 눈빛은 처음과는 분명 달라보였습니다.


- 단순한 킬링타임용 영화일수도, 아니면 고민을 덜어주는 친구일수도 있는 영화입니다.-


흥미용으로 봤지만, 결말을 보고난 뒤 무언가가 남은것이 사실입니다. 뭐라 설명은 못하지만, 무술이라는 키워드를 사용하고 조금은 현실과는 맞지않는 부분들이 있지만, 적어도 청바지에게 느낀 연민은 우리네 그것들과 같았습니다. 간만에 부답스럽지 않은 그리고 적당한 메세지를 갖춘 가벼운 영화 잘봤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