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과금이다 보니, 생각처럼 쉽게 자라질 못하는 제 다크엘프입니다. 어느덧 56이 되었네요. 버림받은 자들의 땅이라고 하루에 2시간씩 들어갈 수 있습니다. 여기서 주는 아이템이라곤 날이빠진 칼날밖에 없습니다. 가속물약도 주긴하네요. 칼날은 개당 30000만 아데나에 팔수있더군요.



그 동안 밑발에서 놀며 받은 각인상자를 최상급각인상자로 만들어 열었는데, 전부 흰템과 녹템만 나오네요. 그래서 모두 용해제로 녹여 축복의가루 모았습니다. 그렇게 가루가 200개가 모이고, 마족아이템을 만들려고 하던찰나에.. 봉인된 희귀방어구 제작서를 먹었습니다. 버림받은 자들의 땅. [이하 버땅] 버땅에서 처음으로 득템했네요. 그 뒤로 1주일을 더 돌렸지만 처음 간 날 먹은게 전부입니다. 그래서 모아놓은 재료로 무관의 갑옷 만들었습니다. 아무래도 갑옷이 가장 큰 격차를 보였기에.



[마족무기제작비법서와 최고급철, 축복의 가루가 필요한 마족의크로우. 1부터 날아갈 확률이 있어, 당분간은 7흑빛의 크로우 계속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너무 기쁜 나머지, 스샷도 잊어버리고 제작부터 했습니다. 창고에 고이 모셔두었던 갑옷주문서로 5까지 올리고, 나머진 축젤을 발라 8을 기대했지만, 7에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어차피 각인템이라 팔지도 못하니 만족하고 있습니다.



드디어 파란색 아이템이 생겼네요. 이제 출석보상으로 봉인된 아이템 제작주문서 받으면, 흑빛크로우 팔고, 파괴크로우 만들어 축데이 발라야겠습니다. 마족의크로우를 발라 3을 기대할까 싶었는데, 저는 무과금이니 안전한 길을 걷기로 했습니다. 


아인하사드가 4000이나 있는 이유는, 출석으로 매일 받는 9시 12시 6시꺼외에 버땅 2시간밖에 돌아다니질 않아서 그래요. 많이 안하면 아인이 넘칩니다. 대신 레벨업은 오래걸리겠죠.


오늘도 리니지M 무과금 도전기입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소과금이지요. 그래도 근황 알리고자 올립니다. 솔직히 며칠 전 포스팅 이후로 제 동선은, 기감-밀밭. 이 두개로 압축되네요. 기감1층서 5시간 풀로 돌리고 밀밭에서 자동사냥. 뭔가 특별한 동선이 생각나질 않습니다. 다들 추천하는 에바왕국이나 게밭을 가보더라도 사람이 너무 많아 밀밭보다 못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무생각없이 몇일간 밀밭만 돌리다보니 토템이 저 만큼 싸였습니다. 100개에 2만아데나이니, 개당 200원 꼴이네요. 그래서 만개모아서 2백만 아덴 만들어 보려 합니다. 



이건 보너스로 들어온 각인상자인데요. 최상급 각인상자를 2개 만들어 봤지만, 결과는 녹템2개입니다. 상급이나 일반에서는 흰템만 나오네요. 득템의 기운은 저와 함께 하지 않습니다.



밀밭이나 본던에서 모은 가죽이나 철을, 고급재료로 만들고 올려서 팔며 다이아를 조금씩 모았습니다. 재료 제작에 필요한 아데나는 자사로 모았고요. 밀밭에서 밤새 돌리면 아침에 많으면 50만, 적으면 30만정도 들어옵니다. 기감1층 5시간 풀로 돌리면 이보다 더 많은 아데나를 모으고요. 그렇게 모아 재료를 만들어서 거래소를 이용합니다. 이러면 무과금도 다이아를 맞보고, 그 다이아로 상급의 장비를 맞출 수 있죠. 과금보다 오래걸리겠지만, 천천히 가는 길 역시 나름의 재미는 있다 생각합니다. 조만간 55찍으면 새로운 사냥터를 개척하겠지요. 그때 다시 올리겠습니다.

리니지M이 나왔습니다. 기존에 거래소 등으로 19세 먹히면 아이폰 나오지 않을 텐데, 하는 걱정을 뒤로한 채 당당히 ios로도 즐길 수 있습니다. 사실 거래소 등으로 시작부터 말이 많았던지라, 그리 큰 기대는 하지 않았습니다.

사전예약을 마법사로 했으나, 오토와 물약 그리고 컨트롤의 한계로 인해 요정으로 갈아탔습니다. 공략없이 예전 리니지만을 생각하며 시작했다가, 지금은 계속 공략만 찾아봅니다.




직업선택, 마법사에서 요정으로.


서먼몬스터와 작업장의 향기를 느끼며 마법사를 선택했지만, 몹을 구경조차 힘든 현실에 요정으로 갈아탔습니다. 자고로 리니지에서 요정이란, 노가다와 오토의 대명사입니다. 중국 불법유저들의 오토부터 PC판 리니지를 경험한 사람은 어디선가 날아오는 화살의 압박을 잘 알고 계실 겁니다. 리니지M 역시 다르지 않았습니다. 어디서든 화살이 날아오고, 어딜가든 요정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만큼 무과금 초보유저에게는 요정이 잘 맞습니다. 일단 쉽습니다. 초반에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빛과 같은 레벨 업을 경험하실 겁니다. 그리고 그 이후로 막히는 부분에서는 정령마법의 변경과 무기 변경으로 그 고난들을 이겨나갈 수 있습니다.


요정 스탯과 장비 추천.


초반에는 무조건 덱스입니다. 덱스로 올인하세요. 난 과금 절대 하지 않고, 검요정을 키울거야! 라는 당찬 포부를 가지신다면, 힘이나 콘위주로 올리시며 검을 맞추시면 되지만, 그냥 덱스 올인하고 활 드세요. 50넘어서 데스나이트나 아크변신등을 얻으면 장비부터 맞추시고, 스텟 초기화 하세요. 무과금은 덱스하세요. 활 드시는게 정신건강에 좋습니다. 40이전에는 무기에 데이나 젤 바르지 마세요. 안발라도 충분히 사냥 가능합니다. 퀘스트로 중간에 크로스보우를 얻을텐데, 조금 더 사용하다 화염의 활 제작하세요. 화활에 데이를 6장 바르시고, 6화활 사용하시다가, 출석 5일차 아이템인 마족비법서 얻으면 마족의활 제작하세요. 


마족의활 VS 화염의활.


지금 가장 핫한 요정 무기는 당연코 이 두개라 생각합니다. 인터넷에 어떤 걸 선택해야 하는지 많은 글이 올라옵니다. 제 답변은 두개 모두 제작하세요. 입니다. 재료의 압박이 있지만, 모두 제작하세요. 그리고 화활은 +6으로 인첸트 하세요. 사냥하시면서 정말 운이 좋을 거 같은 날에 마족의활 인첸트 하세요. 마족의 활은 1강부터 날아갈 위험이 있습니다. 그래서 보험으로 화활먼저 제작하는 겁니다. 화활을 통해 사냥하다 만들어 놓은 마족의활이 인첸트가잘되어 +3이 되었다. 그럼 바로 변경하시면 됩니다. 6까지 띄우지 않더라도 +3부터는 마족의활이 모든 면에서 화활보다 높은 효율을 보여줍니다. 만약 화활도 있고 마족의활도3이 되었다. 그러면 그땐 화염의 활을 다시 인첸트 하는 겁니다. 7이 되고 8이 되고, 7화염의 활을 사용하시던지, 아니면 +4 마족의활을 만들어 사용하세요. 욕심부리다 두개 모두 날아가면, 다시 화염의활로 돌아가면 됩니다. 화염의 활은 제작이 쉬워요.


무과금 기본장비 6검 4셋 정리입니다.


투구는 엘름의축복, 갑옷은 요정족 판금갑옷, 요정족 티셔츠등 요정이란 단어가 붙은 아이템은 기본으로 안전 인첸트가 6까지 되어있습니다. 요정이면 요정아이템 맞추세요. 장갑같은 경우는 명궁의 장갑이나 활 골무에서 막히는데, 사냥 하며 얻은 장비각인상자에서 골무가 잘 나옵니다. 만약 골무를 얻었다면 골무를 쓰세요. 리니지는 무조건 데미지 높다고 좋지 않습니다. 잘 맞아야 하고, 덜 맞아야 하는거죠. 전 골무를 추천해 드립니다. 레벨이 낮은 초반에는 덱스 수치역시 낮습니다. 그래서 생각보다 많은 화살이 빗나갑니다. 저렴한 가격의 골무 +4까지 인첸해서 쓰시다가, 고레벨로 넘어가는 이후 명궁의 장갑으로 바꾸셔도 됩니다.


정령마법이란 무엇인가?.


비싼 마법입니다. 리니지에서 요정이 꽃이 되는 유일한 길이죠. 4가지 속성 불(근접) 물(서포트, 힐) 바람(원거리) 땅(쓰레기) 그리고 공통 마법이 있습니다. 특히 블러드 투 소울(HP를 소모하여 MP회복)같은 경우 100만 아데나 이기에, 만약 아데나의 여유가 있으시다면 바로바로 배우셔도 됩니다. 하지만 오늘 포스팅은 무과금을 위한 팁입니다. 퀘스트를 하시다보면 트리플 애로우를 얻으실텐데, 50전에는 이거 하나만 가지고도 충분합니다. 정령마법전에장비부터 맞춥시다. 엘름의 축복, 요정족 판금갑옷, 활 골무, 보호망토(고레벨 구간에서는 보망보다 마법의 망토가 좋습니다. 마법방어력이 높아지죠.) 철 갑반, 강철부츠등으로 -60까지는 충분히 맞추실 수 있습니다. 기본 장비가 되면 이제 남은 것은 노가다 입니다. 자기전에 오토 돌려놓고 일어나서 재료 정리하고, 이렇게 하며 모인 아데나로 정령마법을 배우는거죠. 이때부터 준비해야 될 것이 진정한 요정의 진로입니다.


무과금 요정 후반. 검이냐 활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사는냐 죽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햄릿의 구절입니다. 매우 의미심장하죠. 여러분도 의미심장해져야 합니다. 클래식한 요정의 맛을 살린 활로써 아덴대륙을 평정할 것인가, 아니면 불같은 검을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휘두르며 뒷세계의 깡패가 될 것인가. 여러분의 선택에 달렸습니다. 내 앞에 보이는 모든 이를 썰어버리겠다며 검을 드셔도 좋고, 노가다의 신이 될테야 하며 활을 쏘셔도 됩니다. 다만 정령마법만큼은 준비를 하셔야죠. 하나하나의 가격이 매우 부담스럽기 때문에 둘 모두를 하기는 힘듭니다. 장비 역시 새로 맞추어야 하죠. 전 불요정의 길을 걷기도 마음먹고 지금 열심히 노가다 중입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