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선 대구 서문시장 2번째 이야기. 먹거리편입니다. 전 평소에 먹는걸 즐기지 않습니다. 입도 짧고, 사실 맛있는 음식에 대한 환상도 많이 없죠. 그저 뭐라도 배만 채우면 그만이지, 일부러 맛있는 걸 찾아 다니진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야시장에서도 그렇게 흥분하지는 않았습니다만, 한번 먹고나니, 왜 사람들이 맛있는 음식을 찾아다니는지 알겠더라고요. 메뉴도 굉장히 다양했습니다. 막창부터 납짭만두, 수제 마카롱, 츄러스, 큐브스테이크, 떡볶이, 호롱구이, 버터문어구이등. 기억도 안날만큼은 아니지만, 다양한 음식을 마음껏 즐길 수 있어요. 저렴한 가격에!



남포동 야시장도 가보았는데, 서문시장과 남포동의 차이점은, 서문시장은 간식보다는 좀 더 식사에 가까운 느낌입니다. 돈부리나 덮밥, 볶음밥등, 한끼 식사용의 음식이 많죠. 반면 남포동은 안주에 가까운 느낌입니다. 간도 남포동이 조금 더 맵고 짠 느낌이에요.




입구쪽 용막창 먹어보세요. 처음에는 담백해서 심심할지 모르지만, 먹다보면 은근히 끌려 계속 찾게 됩니다. 기름이 많긴 하지만, 그래도 추운 날씨에 먹기에 좋은 별미였습니다.



사실 크기부터 남달랐던 타코야끼. 남포동의 타코야끼가 한입크기면, 서문시장 타코야끼는 계란빵만큼 거대했습니다. 이런건 한입에 먹어야지 하며 입에 넣었다가, 뜨거운 고통을 느꼈죠. 맛있고 뜨겁고 거대한 타코야끼입니다.




4피스짜리 구입했는데, 배가 작은 분들은 저 정도로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으세요. 추운 겨울날, 야시장 먹방투어 어떠신가요. 길거리 음식의 천국인 전주보다, 서문시장 야시장 추천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도담스냅 작가 leejo입니다. 오늘은 간만에 대구 다녀왔습니다. 사실은 대구 이월드가 주 목적지였지만, 어쩌다 보니 서문시장도 구경하게 되었네요. 대구를 대표하는 관광지 중 하나인 서문시장. 낮보다 더 뜨거운 서문시장의 밤을 구경하기 위해 길을 나섰습니다.



서문시장 공용주차장을 찾지 못해, 인근 유료주차장을 이용했습니다. 입구 바로 옆에 위치해 이용하기 편했습니다. 주차장을 지나 입구로 들어가니, 각종 마켓? 먹거리 부스들이 줄지어 있네요. 시작부터 군침이 잔뜩 고이게 하는 서문시장. 중간쯤 들어가면 이런 버스킹 공연도 관람가능해요.



10시가 넘은 시간에도 많은 사람들이 서문시장을 찾아주었습니다. 외국인도 많았고, 부스 옆 테이블 자리에서 좋은 사람과, 맛있는 음식으로 도란도란 이야기꽃들을 피우시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각종 부스안에는 음식만 있진 않았습니다. 수제비누와 디퓨즈, 그리고 추억의 뽑기까지. 드림캐쳐와 악세서리는 물론, 애견 간식까지 팔고 있어요. 저흰 수제비누를 구입했죠. 저렴한 가격에 좋은 품질의 기념품까지 얻으니, 배도 가슴도 풍족한 느낌이었습니다.




온김에 평소 고마운 분들에게 답례하기 위한 작은 선물도 구입했습니다. 전부 천연비누지만요. 요즘 얼굴에 트러블이 너무 일어나, 천연비누를 사려고 하던차에 인터넷보다 반값이나 싼 가격에 얻을 수 있었네요.



사실 야시장하면 먹을거리가 최고인데 말이죠. 그래서 먹을거리는 따로 준비했습니다. 야시장은 굳이 무엇을 먹고 사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 분위기 만으로도 또 하나의 데이트코스로 추천드립니다. 낮과는 다른 분위기에, 따듯한 텅스텐 조명아래서 사랑하는 사람 손을 잡고 걷는거죠. 사실 겨울에는 그리 갈만한 여행장소가 없잖아요. 저렴하게 낭만과 실속 모두 챙기는 여행지, 아니 데이트 코스로 서문시장 야시장 어떤가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