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도담스냅입니다. 얼마전 올린 준공식 사진외에 올리지 못했던 축하공연 사진들입니다. 평소에 뮤지컬을 그리 많이 접해보지 못해 누군지는 잘 모르나, 굉장히 노래 잘하셨어요. 이름을 들었는데 기록하지 못해 잊었네요. 죄송합니다.



벌써 작년이라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사진을 보니 다시 그때 기 기분이 살아납니다. 사진은 그래서 좋은 것 같습니다. 추억을 보관해주네요. 사진을 볼때마다 그 날, 그 시간, 그 때의 분위기가 살아납니다.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굉장히 행복해보입니다. 그런 표정을 담고싶어 제 니콘 바디에 85mm를 끼우고 촬영했습니다. 준망원이라 불리는 화각은 인물표현에 좋은 화각입니다. 인물에 집중시킬 수 있죠.



굉장히 넓은 공장안 행사라, 웅장했던 그 분위기를 나타내고 싶었는데, 그럴지 못한거 같아 아쉬움이 가득합니다. 아침시간이라 빛도 좋았는데 지금 다시 간다면 더 좋은 결과물을 낼것같습니다.



아련함을 표현해보고자 했으나, 그렇게 나왔는지 의문이듭니다. 지금은 그때보다 스킬도, 경험도 많아져 훨씬 좋은 사진을 낼수는 있겠지만, 그 당시 제가 느낀 감정을 똑같이 표현할 수 있을지는 확답을 못하겠습니다.



외장하드에 쌓여있는 행사촬영 사진들을 하나 씩 정리하다 보니, 어서 블로그에 올려야겠다는 생각이듭니다. 블로그는 제 일기장이나, 포토북이니 사진을 정리하고 글을쓰면 언젠가 그때가 생각이 날때 블로그를 통해 시간을 거스르는 감정을 느낄거라 생각합니다. 이상 도담스냅이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