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초등학교 시절 부터 늘 붙어 다니던 친구가 하나 있습니다. 또래보다 잘생긴 외모에 하얀 피부. 특유의 싸늘한 말투까지. 어디를 가든 인기가 많았고 누구에게나 당당한 친구죠.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친구로 있으면서 알게 된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세상에 안 힘든 사람 없다고, 그 누구보다 강해 보였던 친구가 요즘 들어 굉장히 힘들어하네요. 


토끼 같은 자식들 생각하며 힘내라고, 그렇게 다녀왔습니다. 기장에 있는 친구놈 집에 놀러 갔다 저녁 얻어먹고, 근처 드라이브 갈만한 곳 찾다 간절곶으로 향했습니다. 이전 포스팅에 친구들 사진은 올렸으니, 오늘은 다녀왔던 속마음 좀 적겠습니다. 아무것도 없는 까만 바다에 파도 소리만 잔뜩 들리던 간절곶. 다녀온 시기가 늦봄이라 새벽녘에는 조금 춥더군요. 친구놈 표정이 더 추웠지만요.




아무리 힘들고 뭐 같아도, 죽으란 법 없더라. 우리 같이 힘내자. 힘내란 말밖에 못 해주지만, 그래도 진심으로 한 번 더 말한다. 지겨워도 옆에서 계속 힘내라는 놈 하나 있으면 조금은 더 버티지 않겠느냐.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Total
31,636
Today
27
Yesterday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