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제가 요즘 눈독들이고 있는 캐논의 보급형 풀프레임 EOS 6D입니다. 지금 캐논 5D MARK 4가 나왔습니다. 그외에도 오두막, 막삼등 굉장히 좋은 바디들이 많이 나와 있는데요. 풀프레임 미러러스도 나오는 요즘 왜 하필 6D냐며 말리는 주위사람도 있습니다. 6D MARK2의 내년 출시가 기정사실화 되면서 점점 떨어지던 가격들도 다시금 올라가는 6D. 올라가는 가격은 솔직히 말해 6D MARK2가 나와서라기 보다 6D자체도 잘나온 기종이기 때문은 아닐까요? 1:1의 고급기이지만 보급형이라는 타이틀에 맞게 플라스틱 바디입니다. 무게감이 떨어져 아쉬워하시는 분들도 많으나 전 가벼운게 좋습니다. 25600이라는 고감도 역시 다른 바디들에 비해 뒤떨어지지 않습니다. 그리고 제가 제일 선호했던 부분 중 하나. 고감도 노이즈 억제력. 사실 이 부분에 확 끌렸습니다. -3EV까지 측거할 수 있는 측거점으로 인해 어두운곳에서도 AF를 잡기가 수월하다는 뜻입니다. 이는 사진만이 아닌 영상에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어두운 곳에서 인물사진 촬영시 인물의 얼굴에 후레시나 손전등을 비쳐 포커스를 잡고 빠지자 마자 촬영했던 그런 번거롭던 부분이 아주 조금 사라졌다는 뜻입니다. 물론 장점이 있으면 단점도 있는 법. 하지만 전 이미 6D에게 마음을 빼앗겨 버렸습니다. 그래도 단점 알아봐야겠죠.


1. 4000의 셔터스피드

셔터스피드의 수치가 4000입니다. 실내에서는 별 상관없을지 몰라도 야외에서, 특히나 햇볕이 쨍쨍한 날에는 ISO를 L로 놓더라도 노출이 오버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조리개 수치를 높이면 노출은 맞아지겠지만 그래도 이 부분은 저도 굉장히 마음에 걸리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촬영을 다니면서 셔터스피드를 4000이상으로 놓아본적이 몇번 없습니다. 그리고 해가 머리위에 걸리는 시간은 겨울이든 여름이든 빛이 너무 강해 눈 아프니, 그땐 쉬겠습니다. 조리개를 높여 촬영을 해도 되고 아니면 ND필터의 도움을 받아도 되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쉽긴 하지만 6D를 포기할 정도까진 아니였습니다.


2. 둔탁한 셔터음

제가 제일 좋아하는 셔터음 소리는 1DS MARK3 소리입니다. D4나 D3의 셔터음도 좋아합니다. 70D나 오두막을 많이 쓰지만 셔터음이 조금 가벼워 제 마음에는 안들었습니다. 6D 역시 셔터음이 상당히 애매했습니다. 반 셔터를 누르고 촬영을 하는 그 감 역시 무엇인가 살짝 모자른 부분도 있었습니다.


3. AF포인트의 수

사실 6D를 사는 이유 중 하나가 영상촬영에 활용하고자 함이었습니다. 70D가 아닌 이상에야 포커스를 손으로 돌리겠지만 사진촬영시 나오는 AF 포인트 개수가 저한테는 상당히 부족했습니다. 주변부 초점을 어찌 맞추어야 할 지 벌써부터 살짝 걱정이 됩니다. 


4. 모든 버튼을 오른쪽에, 조작성의 이질감

매일 쓰던 메뉴들과 달리 모든 버튼이 오른쪽에 있습니다. 하물며 플래그쉽 바디인 70D 역시 왼쪽 오른쪽 나뉘어 있는데 6D는 모든 버튼이 오른쪽에 있습니다. 다른 기종에 익숙하신 분들은 불편함을 느끼실거 같습니다. 뭐 니콘쓰다 캐논쓰면 렌즈 방향부터 헷갈리는데요. 쓰다보면 익숙해 질겁니다.


5. 보급형. 그리고 동체능력 딸림

움직이는 물체를 잡는(동체추적능력) AL SERVO능력이 다른 고급기 기종에 비해 떨어진다고 많이들 합니다. 이건 제가 한번 사서 촬영해보고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아직 6D로 출사다니는 포토그래퍼분들도 많은걸로 알고있습니다. 제 주위에도 몇 분 계시고요. 보급형 바디만의 가벼움을 싫어하시는 분들도 계시고. 뭐 그래도 화각만큼은 1:1이니 고급기의 매력을 충분히 보여줄거라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단점을 알아봤는데 단점이 있는만큼 장점도 있습니다. 6D의 장점은 일단 가벼움입니다. 카메라 생각보다 많이 무거워요. 장시간 촬영은 손목에 피로가 옵니다. 하지만 6D는 가볍습니다. 여성분들도 무리없이 들고 다닐만큼요. 두번째 장점은 처음말한 고감도 노이즈 억제입니다. 어느정도의 야간사진도 삼각대없이 촬영가능하다는 것이 얼마나 매력적일까요. 물론 삼각대와 함께 한 사진에는 비할 바 못되겠지만 급하게 촬영할때 분명 도움될거라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6D가 가지는 최대 장점. 가격입니다. 6D보다 먼저 나온 오두막의 중고거래가격이 아직 130을 전후로 돌고있는데 반해 6D는 100-130. 새 기종 역시 현금가로 150전후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5D MARK 3의 가격이 중고가 180-200이상인걸 생각하면 6D는 바디에 렌즈까지 함께 구매할 수 있습니다. 부담없는 가격은 6D만의 큰 장점입니다. 플래그쉽 바디 가격에 1:1화각을 경험하는 6D. 저 처럼 처음 사진에 입문하시는 분들에게 잘 어울리는 바디 같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