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 저도 연륙교와 콰이강 다리. 네이버 블로그에 포스팅했다가, 블로그 이사하면서 다시한번 티스토리에 올립니다. 저도 연륙교는 답답할때마다 다녀오곤 합니다. 봄에는 저도 들어가는 10km가 넘는 벚꽃 도로를 구경하실수 있습니다.



다리에 도착하니, 입구에 있는 슈퍼에서 강아지 한마리가 반갑게 맞이해주었습니다. 여기 있던 콰이강 다리가 새로 리모델링되어 깔끔해졌습니다. 예전의 덤불이 아쉬웠지만 괜찮았습니다.



콰이강 다리를 본 후 마산 창동예술촌에 갔습니다. 마산이 창원과 합쳐져 마산인지 창원인지 헷갈렸지만, 여기도 좋았어요. 대구의 김광석 거리처럼 아기자기한 카페들과 볼 거리. 포토존이 곳곳에 있었습니다. 특히 창동 카페에서 마신 드립 커피는 너무 맛있었습니다. 


이번 여행은 보는 게 아니라 코와 입까지 즐거웠던 경험이었습니다.조금 늦은 시간에 도착해서 인지, 해가 지고 사람들도 많이 없었지만, 밥집에는 인파가 많았습니다. 특히 여유 있어 보이는 분위기가 너무 마음에 들었어요. 


주차는 근처 공용주차장이나 유료주차장 이용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예술촌이 커서 돌아보는데 시간이 걸렸어요. 김광석 거리가 3개 합쳐져 있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예술촌 안에는 소극장도 있던 거 같던데, 연극은 다음 기회에 보기로 하고 아쉬운 발걸음 돌렸습니다.이거 말고도 사진이 많은데, 창동 카페는 다시 한번 더 포스팅 하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