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과금이다 보니, 생각처럼 쉽게 자라질 못하는 제 다크엘프입니다. 어느덧 56이 되었네요. 버림받은 자들의 땅이라고 하루에 2시간씩 들어갈 수 있습니다. 여기서 주는 아이템이라곤 날이빠진 칼날밖에 없습니다. 가속물약도 주긴하네요. 칼날은 개당 30000만 아데나에 팔수있더군요.



그 동안 밑발에서 놀며 받은 각인상자를 최상급각인상자로 만들어 열었는데, 전부 흰템과 녹템만 나오네요. 그래서 모두 용해제로 녹여 축복의가루 모았습니다. 그렇게 가루가 200개가 모이고, 마족아이템을 만들려고 하던찰나에.. 봉인된 희귀방어구 제작서를 먹었습니다. 버림받은 자들의 땅. [이하 버땅] 버땅에서 처음으로 득템했네요. 그 뒤로 1주일을 더 돌렸지만 처음 간 날 먹은게 전부입니다. 그래서 모아놓은 재료로 무관의 갑옷 만들었습니다. 아무래도 갑옷이 가장 큰 격차를 보였기에.



[마족무기제작비법서와 최고급철, 축복의 가루가 필요한 마족의크로우. 1부터 날아갈 확률이 있어, 당분간은 7흑빛의 크로우 계속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너무 기쁜 나머지, 스샷도 잊어버리고 제작부터 했습니다. 창고에 고이 모셔두었던 갑옷주문서로 5까지 올리고, 나머진 축젤을 발라 8을 기대했지만, 7에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어차피 각인템이라 팔지도 못하니 만족하고 있습니다.



드디어 파란색 아이템이 생겼네요. 이제 출석보상으로 봉인된 아이템 제작주문서 받으면, 흑빛크로우 팔고, 파괴크로우 만들어 축데이 발라야겠습니다. 마족의크로우를 발라 3을 기대할까 싶었는데, 저는 무과금이니 안전한 길을 걷기로 했습니다. 


아인하사드가 4000이나 있는 이유는, 출석으로 매일 받는 9시 12시 6시꺼외에 버땅 2시간밖에 돌아다니질 않아서 그래요. 많이 안하면 아인이 넘칩니다. 대신 레벨업은 오래걸리겠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