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오래된 아이폰과 이별하고 갤럭시 노트9을 받아왔습니다. 아이플이 어렵기도 하고, 예전에 노트가 처음나왔을때 써봤던 기억이 있어, 간만에 큰 화면이 끌려 선택했습니다. 기기값이 부담스럽긴 했으나, 요금제로 보니 그 전과 크게 차이가 없어 생각보다 쉽게 결정했네요.


아무튼 노트9을 받고 제일 처음 놀란건 카메라였습니다. 그 동안 아이폰의 카메라가 최고인지 알고 지냈는데, 노트9이 더 좋네요. 물론 아이폰의 예전모델이라[아이폰6s] 그런지, 휴대폰은 확실히 최신기종이 좋다고 느꼈습니다. 


rl


기장 아트인오리에서 촬영했습니다. 오시는 분들 모두 로또당첨되어 행복해지자 싶어 적어놨죠. 그냥 아무 번호나 마구 휘갈겨 썻지만, 당첨한번 되어 봤으면 좋겠네요.



서면에서 타르트 먹으며 촬영해봤습니다. 프로모드가 있길래 이것저것 만져보며 촬영했죠. 확실히 프로모드로 셔터스피드나 iso를 조작가능하니, 어두워도 꽤 괜찮게 나오는 사진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노트9에 있는 라이브포커스 모드로 촬영했습니다. 단렌즈로 촬영한 느낌이 들게끔 아웃포커스를 날려주는 역할인데, 너무 날아가면 부자연스러운 느낌이 있어 많이 날리지는 않았습니다. 왠만한 디카 망원으로 찍은만큼의 아웃포커싱 능력을 보여주더군요.



색감을 얼마나 잘 살려주는지 궁금해 찍어본 사진입니다. 사실 이 날 하늘이 그리 파랗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촬영 후 보정(휴대폰용 adobe lightroom cc어플)을 통해 하늘이 다 살아나더군요.



빛을 얼마나 담는가 궁금해 촬영해봤습니다만, 역광 사진은 잘 모르겠더군요. DSLR처럼 조리개를 통해 빛의 쪼개짐을 표현하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이쁜느낌의 사진은 충분히 받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 사진은 사실 저속촬영을 통한 야경을 담아보고자 했는데, 삼각대를 놔두고 가버리는 바람에 손으로 촬영하느라 애좀 먹었습니다. 손으로 찍어도 이 정도이면, 삼각대를 통한 저속촬영으로 꽤 훌륭한 야경을 담을 수 있겠다 싶더군요. 어쩌면 노트9과 부가적인 악세사리를 통해 훌륭한 작품들도 만들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