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던 여수탐방기 2부입니다. 


겨울과 봄 사이엔 사실 여행지가 그리 많진 않습니다. 눈이 오는 것도, 날씨가 따듯한 것도 아니죠. 꽃이 피기엔 이르고 야외를 다니기엔 아직 추운 날씨라서, 그래서 실내 여행지를 많이 찾으시던데 전 아쿠아리움 다시한번 추천해드립니다. 여름엔 더우니 시원한 에어켠 밑에서, 겨울은 추우니 따듯한 실내에서, 1년 내내 추천해드리는 여수 아쿠아리움입니다.



사실 저번에도 고래를 보긴 했는데 이번처럼 자세히 보진 못했어요. 우리의 흰고래. 벨루가라고 하죠. 고래는 신장 4m 이상인 녀석들을 칭하는 말입니다. 성대가 없는 고래는 밑의 사진과 동글동글한 이마에서 소리를 만들어 낸다고 합니다. 



아쿠아리움에는 고래 말고도, 바다사자, 펭귄 닥터피시들 우리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코스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연인끼리도 매우 좋은 데이트 코스입니다. 닥터피시 체험장에 사이좋게 손 넣어보세요. 네온 불빛 가득한 해파리 수조 앞에서 사진도 찍어주시고요. 그리고 여수에서는 조금 더 일찍 봄을 맞이할 수 있습니다. 바로 오동도 동백꽃인데요. 봄철에는 누구보다 일찍 봄을 알리는 동백꽃이 활짝 피어 그 고귀한 자태를 느낄 수 있습니다. 오동도는 작은 기차 같은 걸 타고 갈 수도 있고 걸어 산책하기에도 좋았습니다.입장료는 무료입니다.동백꽃을 보고 난 뒤에는 오동도 선착장에서 유람선 탔습니다. 배안에 간식이 비싸니, 갈매기용 새우깡은 미리 준비하시는게 편합니다.


우린 여수 가서 오동도-유람선-아쿠아리움 이렇게 돌았는데 이 외에도 케이블카나, 카트체험장, 승마체험 등 볼거리가 풍부한 곳이더군요. 겨울 여행지 여수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부산에서 가시는 분들은 광양 야경 추천해드립니다. 광양 야경은 사진이 아닌, 직접 두 눈으로 보아야 그 감동을 고스란히 내것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44,780
Today
2
Yesterday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