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쇼미더머니의 시즌이 돌아왔습니다. 사실 국내에서 제일 잘 만든 힙합 프로그램이라 한다면, 쇼미더머니를 제외하곤 이렇다 할 프로그램이 없는게 현실이죠. 얼마 전 성공리에 마친 고등래퍼와 언프리티 랩스타, 힙합의민족이 있지만, 쇼미더머니가 이루어온 금자탑을 깨기엔 부족합니다. 쇼미더머니가 1부 리그 면 고등래퍼는 유스리그라고 볼수 있습니다.




타이거JK와 비지.


늘 쇼미더머니가 나올 때마다 무브먼트와 드렁큰타이거 얘기가 나왔습니다. 피타입등 1세대 래퍼가 나오기 시작하면서 타이거JK는 언제 나올까 하며 학수고대하던 팬들이 많았죠. 물론 저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네. 역시 우리 타이거JK 님은 정말로 상냥하십니다. 드디어 나오십니다. 시즌 5 때 길이 대부의 귀환이면, 이번엔 왕이죠. 왕의 귀환, DJ 샤인이 나간 후로 홀로 드렁큰을 지키던 JK, 그리고 그 옆에서 샤인의 빈자리를 메워주던 BIZZY형님까지, 사실 이 두 명만으로도 역대 프로듀서 라인업 중 최고라 칭하고 싶습니다. 이건 음악이나 이들의 실력으로 하는 말이 아닌, 적어도 저한테는 이 둘이 함께한다는 의미만으로 최고, 그 이상입니다. 가리온과 스나이퍼가 나왔던 시즌 1, 버벌진트와 팔로알토, 그리고 이번에 타이거JK까지. 쇼미더머니는 국내 힙합의 역사를 시즌별로 보여주는 역사적인 프로그램입니다.



우리가 누구? 다이나믹 듀오.


영원한 불알친구. 다이나믹 듀오. 왜 안 나오냐며 늘 얘기했던 또 다른 팀, 드디어 나옵니다. 사실 전 다듀보다 리쌍이 나오길 기대했는데, 개리와 길 불화설부터, 해체설까지. 차라리 눈앞에 나와서 그 불안감 없애주었으면 했지만 아쉽게 되었습니다. 이번엔 그래도 다이나믹 듀오로 위안 삼습니다. 우리나라 힙합씬의 듀오는 그리 많지 않죠. 물론 언더가 아닌 메이저로 나와 대중들의 빛을 본 래퍼에 한해서, 드렁큰 타이거-스토니 스컹크(레게의 느낌이 더 강하지만,)-리쌍-다이나믹 듀오-배치기-슈프림팀. 딱 이 정도가 언더와 메이저 모두에게 박수를 받았네요. 그중에서도 다이나믹 듀오는 늘 특별했습니다. 사실 이들이 음악이 아닌 다른 이유로 이목을 받을지도 모르지만, 개코는 컨트롤 비트만큼이나 강렬한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됩니다. 특유의 딕션말이죠. 이번 쇼미더머니6는 무브먼트의 향기가 진하게 느껴질 것 같네요.



AOMG와 일리네어의 수장. 박재범과 도끼


반가운 얼굴이 여기도 있습니다. 우리의 도끼. 이번엔 너와 나의 도덕 콤비가 아니라, 박재범이랑 함께네요. 사실 그 어느 프로듀서 팀들보다 이들의 음악이 트렌디 하리라 기대합니다. 박재범과 도끼의 만남이 그리 어색하진 않더군요. 난 그냥 더콰이엇이 보고플 뿐이고, 도덕 콤비의 만담이 그리울 뿐이고, 사실 처음에는 도끼가 지원자로 참가하는 줄 알았습니다. 지원자로 나오는 것도 재밌을 것 같은데, 쇼미더머니를 보면서 도끼가 좋아진 이유는 하나입니다. 유명세, 스킬이 아닌, 유니크함을 찾는 게 보여서죠. 정말로 신입 래퍼들에게 기회를 주려는 게 제일 잘 보였던 팀입니다.



하태하태 지코 and 딘.


우리나라에서 제일 랩 잘하는 아이돌 지코, 언더 오버 가리지 않고 어디든 날아다니는 그가 이번에도 나옵니다. 전 지코 굉장히 좋아합니다. 타이트한 랩부터 목소리까지, 그리고 겉멋이 아닌 정말로 여유가 있어 좋아해요. 시즌4에는 준우승에 그쳤지만, 베이식이 그냥 괴물이었죠. 이번 시즌 6 다크호스를 뽑으라면 지코와 딘이 있는 이 팀 추천합니다. 음원깡패 2명이 만나서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낼지 기대됩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