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요즘 늘 함께 다니는 캐논 70D와 50mm 1.8렌즈에 대해 글 써보려 합니다. 사실 eos 70d는 캐논 플래그쉽 모델 중에서도 영상 특화된 바디로 유명합니다. 그 만큼 포커스에 강점이 있는데요. 직접 써보시면 캠코더 못지않은 오토 포커싱 능력을 보여줍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70d 장점에 대해 알아봅시다.


1. 2020만 화소 풀 프레임과 맞짱 뜨는 화질


위 사진은 저녁에 촬영한 성지곡수원지 내 매점입니다. 어두울 때 보이는 노이즈가 보이긴 하나 고감도에서도 상당한 촬영능력을 보여줍니다. 6d와 동일한 화소를 보여줍니다. 


2. 19개의 AF 포인트.


사실 오두막과 6d 보다 포커스(피사체에 초점을 맞추는)능력에서는 70d가 월등하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특히 동영상에서는 70d가 그 어느 기종보다(80d제외입니다. 80d는 70의 업그레이드 상위기종이라 볼 수 있습니다. 둘 다 영상특화) 70d가 좋습니다. 심도나 화각의 차이에서 풀 프레임을 많이 사용하지만 오토포커스의 편리함을 정말 큰 강점입니다. Dual CMOS AF 기술은 저에게는 혁신이었습니다. 루믹스 시리즈에서만 느끼던 그 편리함을 이제 색감을 포기하지 않고도 즐길 수 있습니다. 캐논 70d가 가진 가장 큰 장점 2가지입니다. 이외에도 많은 장점들이 있지만 오늘은 70d 기종소개가 아닌 초보 분들에게 추천 드리려 쓰는 글이기 때문에 그 부분은 다음에 다시 쓰겠습니다. 제가 70d를 추천 드리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편리함입니다. 다양한 매뉴얼과 와이파이 기능(전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영상모드로 사진 촬영 시 잡히는 빠른 포커스. 제일중요한 부분 한 가지. 터치 가능한 틸트 LCD입니다. 이 부분은 70d의 장점으로 분류해 설명해도 되나 일부러 뺏습니다. 제가 입문자 분들에게 추천 드리는 부분입니다.


터치 가능한 LCD 액정


터치가 가능하다는 소리는 조리개나 초점 링을 돌려가며 일일이 맞추지 않아도 된다는 소리입니다. 사실 입문자분들은 바디 매뉴얼에 그리 익숙하지 않습니다. 저 역시 그렇고요. 특히 영상이나 사진 촬영 시 피사체가 움직여버리면 당황할 때가 많습니다. 그럴 때도 70D는 터치한번으로 벗어난 초점을 바로 잡을 수 있죠. 틸트가 가능한 액정은 하이앵글이든 로우앵글이든 어느 각도에서도 편하게 촬영가능하단 소리입니다. 땅에 엎드려 눕지 않아도 로우앵글 촬영 시 화면이 확인 가능하죠. (LCD화면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매뉴얼이 사진이 아닌 영상으로 설정되어야 합니다. 영상으로 맞추어도 셔터버튼으로 사진 촬영 가능합니다. 영상 녹화버튼이 따로 있습니다.)


저비용 고효율. 가성비의 대명사 캐논 50mm f1.8 단 렌즈


캐논에도 저렴한 가격에 굉장히 효율 좋은 렌즈들이 많습니다. 요즘 새로나 오는 18-55번들 신형도 사실 매우 좋은 렌즈입니다. stm모터는 언제 어디서든 조용한 촬영이 가능하죠. 사진보다 영상에 많이 쓰이지만 그 가벼움과 저렴함은 부담 없이 즐기기 딱 좋은 렌즈입니다. 그리고 추천 드리는 두 번째 렌즈는 50mm 1.8렌즈입니다. 중고가 아닌 새것으로 구매하셔도 10~12만원 사이에서 구매 가능한 캐논의 단 렌즈입니다. 1.8이라는 조리개 수치는 절대 부족한 수치가 아닙니다. 1.4나 1.2면 더 좋겠지만 금액차이는 10배정도 나죠. 1.8로도 얼마든지 심도놀이를 할 수 있습니다. 70d에 50mm f1.8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저렴한 가격이지만 그 심도표현 능력은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70d와 50mm 1.8 단 렌즈 조합. 부담 없는 가격에 사진, 혹은 VDSLR의 매력을 마음껏 느낄 수 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