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EYEEM 포토그래퍼들의 공유장


EYEEM을 아시나요? 저도 알게 된지 며칠 되지 않았습니다. 우연찮게 알게 된 eyeem. 쉽게 말하면 전 세계의 포토그래퍼들이 본인의 사진을 공유하며, 마음에 드는 사진은 구매까지 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안드로이드, 아이폰에서도 사용가능합니다. 사용방법은 간단합니다. 사이트에 들어가시거나, 앱 혹은 어플로 다운받으신 후 회원가입 진행하시면 됩니다. 구글 지메일이나 페이스북으로도 로그인 가능해요. 매주 이벤트도 진행 중입니다. 많은 분들이 사진 판매나, 구매 목적으로 이용하시는데, 저 같은 경우는 아직 누군가에게 인정받을만한 사진을 촬영해본적이 없습니다. 저에게 필요한건 많은 사진을 보는 거라 생각해서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등, 특정한 목적의 사진들만이 아닌 전 세계 사람들의 사진을 구경할수잇다는것,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매력적이었습니다. 만약 본인의 사진을 판매하고 싶으시면 메일인증을 하셔야 합니다. 회원가입 후 사진을 업로드 하시면 바로 판매가 진행되진 않습니다. 메일인증을 거치면 판매 중이라는 단어가 뜹니다. 휴대폰으로 바로 촬영, 수정도 가능하니 꼭 좋은 장비가 아니더라도 의미가 담긴 사진을 올려보세요. 좋은 장비에서 좋은 사진이 나오지만 그보다 더 좋은 것은 의미 있는 사진 아닐까요?


오늘은 휴일이라 잠시 성지곡수원지를 다녀왔는데 어플 속 사진을 잔뜩 보고난 뒤라 찍는 사진마다 아쉬움이 묻어나왔습니다. 장비의 아쉬움, 렌즈의 아쉬움 그리고 제일 크게 다가온 아쉬움이 제 시야였습니다. 하루 종일 남들은 어떻게 촬영할까 생각만하다보니, 평소에는 만족스러웠던 일상사진도 무엇인가 허전함이 남았습니다. 고민하고 또 고민하며 여러 시도를 해보면서 조금씩 발전할거라 생각합니다. 혹시 사진을 막 배우시거나 본인만의 영상을 제작하시고 계신 분들은 언제든 편하게 글 남겨주세요. 같이 발전해나가고 싶습니다. 처음에 티스토리를 시작하면서 짧은 지식으로 아는 척하며 글을 남겼으나, 오늘은 굉장히 부끄러웠습니다. 제대로 된 지식이 아니란 생각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제 글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분들이 분명 계실 거라 생각하며, 앞으로도 기초적인 부분에 제가 아는 부분들을 첨삭하여 포스팅을 진행하겠습니다. 제가 영상촬영을 하며 느꼈던 부분들, 혹은 장비나 프로그램에 대한 기초지식들을 말입니다. 사실 오늘은 eyeem에 대하여 설명하며 사용방법에 대한 글을 남기려 했으나 오히려 사설만 길어졌습니다. 굉장히 느끼는 것도 많았고 부끄러움도 많이 느꼈습니다. 다음 달 월급이 들어오면 장비부터 바꾸고 렌즈부터 다양하게 구성해야겠습니다. 지금은 스튜디오에서 일을 하며 장비에 대한 부족함이 없었는데 앞으로 홀로 설 때를 대비하여 지금부터라도 조금씩 준비해 나가야 될 것 같습니다.. 사진에 있어 장비란 도구일 뿐이지만 제가 느끼는 것을 표현함에 있어 도움을 주는 것은 사실입니다. ‘무조건 좋은 장비에서 좋은 사진이 나오는 것은 아니다.’라는 제 생각에는 변함이 없지만 내가 말하고자 함을 명확히 담아줄 수 있는 어느 정도의 장비는 꼭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44,780
Today
2
Yesterday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