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도담스냅입니다. 오늘은 예전에 다녀왔던 준공식 사진입니다. 아마 작년 가을쯤에 다녀왔던 걸로 기억은 합니다만, 올려야지 하다하다, 이제서야 올리게 되었네요. 행사촬영을 그렇게 많이 다녀보질 못한지라, 조금은 미숙하고 서툴수 있겠지만, 그래도 최선을 다했다 자부합니다. 



미리 도착해서 간단한 미팅을 가지고, 제일 먼저 촬영값 세팅을 시작했습니다. 주요 동선체크를 하고 노출을 맞추고, 단체사진을 촬영하기전에 스트로브를 어떻게 칠것인지 그 값마저 알아보느라 정신이 없었죠. 사실 행사촬영 자체가 긴장되기 보다는, 날 믿고 불러와준 사람들에게 보답하고자 하는 마음이 더욱 컸습니다. 이렇게 맺은 인연이 좋은 인연이 되어 언젠가 다시 만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말이죠.



초광각화각인 니콘 14-24를 각 구입한때라, 제 D810바디에는 14-24가 함께했네요. 그렇게 광각이 필요한 행사는 아니였지만, 그래도 써보고싶어 이리저리 둘러다니다 2층에서 한 컷 촬영했습니다. 이 날 D810, D3 그리고 캐논 6D를 챙겨갔습니다. 렌즈는 14-24, 24-70, 50.4, 85.4를 챙겨갔네요. 아무래도 행사사진이다 보니 단렌즈의 사용빈도는 작았습니다.



주요한 행사사진에는 조리개값이 3.5이상으로 촬영되었습니다. 그 외 축하공연에는 단렌즈를 애요했고요.



행사촬영을 갈때마다 느끼지만, 웨딩이나 돌잔치와는 다른 재미가 있습니다. 몰랐던 사실도 알게되고 무엇보다 축하공연때는 촬영 자체가 너무 즐거워지네요. 예전에 비디오만 촬영할때보다 조금 어렵고 힘든감이 없지않아 있지만, 그래도 즐겁게 잘 다녀왔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44,648
Today
67
Yesterday
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