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앞선 대구 서문시장 2번째 이야기. 먹거리편입니다. 전 평소에 먹는걸 즐기지 않습니다. 입도 짧고, 사실 맛있는 음식에 대한 환상도 많이 없죠. 그저 뭐라도 배만 채우면 그만이지, 일부러 맛있는 걸 찾아 다니진 않습니다.



그래서인지, 야시장에서도 그렇게 흥분하지는 않았습니다만, 한번 먹고나니, 왜 사람들이 맛있는 음식을 찾아다니는지 알겠더라고요. 메뉴도 굉장히 다양했습니다. 막창부터 납짭만두, 수제 마카롱, 츄러스, 큐브스테이크, 떡볶이, 호롱구이, 버터문어구이등. 기억도 안날만큼은 아니지만, 다양한 음식을 마음껏 즐길 수 있어요. 저렴한 가격에!



남포동 야시장도 가보았는데, 서문시장과 남포동의 차이점은, 서문시장은 간식보다는 좀 더 식사에 가까운 느낌입니다. 돈부리나 덮밥, 볶음밥등, 한끼 식사용의 음식이 많죠. 반면 남포동은 안주에 가까운 느낌입니다. 간도 남포동이 조금 더 맵고 짠 느낌이에요.




입구쪽 용막창 먹어보세요. 처음에는 담백해서 심심할지 모르지만, 먹다보면 은근히 끌려 계속 찾게 됩니다. 기름이 많긴 하지만, 그래도 추운 날씨에 먹기에 좋은 별미였습니다.



사실 크기부터 남달랐던 타코야끼. 남포동의 타코야끼가 한입크기면, 서문시장 타코야끼는 계란빵만큼 거대했습니다. 이런건 한입에 먹어야지 하며 입에 넣었다가, 뜨거운 고통을 느꼈죠. 맛있고 뜨겁고 거대한 타코야끼입니다.




4피스짜리 구입했는데, 배가 작은 분들은 저 정도로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으세요. 추운 겨울날, 야시장 먹방투어 어떠신가요. 길거리 음식의 천국인 전주보다, 서문시장 야시장 추천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44,646
Today
65
Yesterday
107